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옛 한 식구' 윤홍근 BBQ·박현종 bhc 회장, 8년째 볼썽사나운 '이전투구'…'헐뜯기식' 소송전으로 소비자는 치킨업계 1위 '교촌'만 찾는다
기사입력 2021-04-21 15:02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박현종 bhc 회장(왼쪽)과 윤홍근 BBQ 회장
【 앵커멘트 】
치킨업계 매출 기준 2위 bhc와 3위 BBQ는 고발·소송 등 서로를 헐뜯는 비방전을 수년간 이어오고 있습니다.
이번에는 bhc가 BBQ 회장을 배임 혐의로 고발하고 나섰는데요.
이러한 bhc의 주장에 BBQ 또한 강경 대응을 예고하면서 양측의 공방이 가열되는 모습입니다.
이유진 기자입니다.


【 기자 】
bhc는 윤홍근 BBQ 회장을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성남수정경찰서에 고발했다고 어제(20일) 밝혔습니다.

bhc는 "윤 회장이 BBQ와 관련 없는 개인 회사에 수십억 원의 회사 자금을 대여하게 해 손해를 끼쳤다"고 주장했습니다.

bhc에 따르면 지난 2013년 7월경 윤 회장은 개인 투자로 다단계 회사인 '지엔에스하이넷'을 설립했습니다.

이 회사는 윤홍근 회장과 아들이 지분 100%를 보유한 회사입니다.

제너시스는 지난 2013년부터 2016년까지 4년간 71억 6천500만원을 지엔에스하이넷에 대여했습니다.

BBQ 또한 2016년 11억 9661만원을 대여했습니다.

제너시스와 BBQ는 2016년 말 지엔에스하이넷의 대여금(각 51억2천400만 원, 12억1천311만 원)을 대손충당금으로 처리했습니다.

이후 지엔에스하이넷은 사업 철수 후 대주주 지분 매각으로 BBQ와 특수관계자 범위에서 제외됐습니다.

bhc는 직접 피해를 입지는 않았지만, 잘못된 오너십과 올바르지 않은 경영 방식을 고발하고자 수사를 의뢰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반면 BBQ는 bhc의 이 같은 주장과 관련해 "악의적 모함"이라며 강경한 입장을 드러냈습니다.

BBQ 관계자는 "브랜드 이미지를 훼손하기 위한 경쟁사의 왜곡된 고발"이라며 "무고함을 밝히고 민형사상 모든 조치를 동원해 단호히 대응해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과거 한 가족이었던 bhc와 BBQ의 갈등은 BBQ가 bhc를 미국계 사모펀드에 매각한 2013년으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bhc는 이듬해 BBQ가 매각 협상 당시 가맹점 숫자를 부풀렸다며 국제상업회의소 국제중재재판소(ICC)에 제소하는가 하면, BBQ는 2018년 영업비밀 침해를 이유로 bhc를 상대로 1천억원대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냈습니다.

이후 두 기업 간에 수차례 민형사상 소송전이 진행된 가운데, 박현종 bhc 회장은 BBQ의 내부 전산망에 불법 접속한 혐의로 형사재판을 받고 있습니다.

bhc와 BBQ간 비방전이 이어지는 가운데 이번에도 양측의 주장이 첨예하게 대립되는 만큼 두 회사의 법정 공방은 한동안 계속될 전망입니다.

매일경제TV 이유진입니다. [ ses@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