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경기도 중환자 병상 가동률 감소…백신접종·선제검사 영향
기사입력 2021-04-20 15:18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지난달 1일 33.8%서 이달 19일 30.0%로 낮아져

임승관 경기도 코로나19긴급대응단장 기자회견 모습(자료사진). (사진=경기도 제공)

[수원=매일경제TV] 요양 병원·시설 입소자와 종사자들에 대한 코로나19 백신접종과 선제 검사로 고령·기저질환자들의 코로나19 감염이 줄어들면서 경기도 중환자 병상 가동률이 안정세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임승관 경기도 코로나19긴급대응단장은 오늘(20일) 정례 기자회견을 열고 “백신접종과 선제 검사 같은 요소들 덕분에 도민의 건강과 생명을 지킬 수 있었고 부족한 중환자 치료 자원 소모를 막아내고 있다”며 “이런 효과가 다른 영역으로도 넓혀져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최근 사업장이나 다중이용시설, 실내체육시설 등 젊은 층이 많이 활동하는 곳에서 감염이 집중되며 생활치료센터 가동률은 지난 달 1일 54.2%에서 어제(19일) 기준 76.8%로 22.6%p 증가했습니다.

반면, 같은 기간 일반병상 가동률은 54.0%에서 56.3%로 2.3%p 증가하는 데 그쳤으며, 코로나 치명률과 관련성이 많은 중환자병상 가동률은 33.8%에서 30.0%로 낮아졌습니다.

경기도 내 확진자는 3월 첫 주 일평균 172.4명에서 4월 셋째주 202.9명으로 약 17.7% 증가했습니다. 전체 확진자 수가 늘었음에도, 중환자 병상 가동률은 증가하지 않았습니다.

올해 2월 1일 0시 기준 2.14%까지 상승했던 도내 치명률 통계도 이날 0시 기준 1.78%까지 감소했습니다.

이는 고령자와 기저질환자들이 주로 이용하는 요양병원이나 노인요양시설에서의 감염이 줄어든 것과 관련지어 해석할 수 있다고 경기도는 설명했습니다.

지난해 11월 이후 주 평균 일일확진자 대비 감염취약시설에서의 확진자 비율을 보면 11월 6.6%, 12월 9.1%에서 올해 1월 6.3%, 2월 5.3%, 3월 1.6%로 떨어졌습니다. 4월은 20일 기준 3426명의 확진자 중 4명이 요양병원, 요양시설 관련 확진자로 0.1%입니다.

임 단장은 이같은 변화 요인에 대해 먼저 지난 2월 26일부터 시작한 백신접종에 따른 것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요양병원과 요양시설의 입소자와 종사자의 예방접종률이 올라가면서 감염이 보다 안정적으로 통제되고 있다는 얘기입니다.

또한 감염취약시설 종사자에 대한 주기적 선제검사를 꾸준히 지속해왔다는 점을 들었습니다. 지난해 12월 21일부터 감염취약시설 종사자들에 대한 주기적 선제검사가 1주에 1회씩 의무적으로 실시되고 있습니다. 주기적 선제 검사는 한 명의 사례가 다수의 유행으로 번지는 것을 막아줍니다.

이와 함께 해당 기관 종사자들의 위험 인식 개선과 방역수칙 실천 향상도 효과가 있는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지난 겨울 집단감염을 겪으며 각 현장이 위기 인식을 철저히 하게 됐고 각 시군에서도 지도와 계도 활동을강화했습니다.

경기도 코로나19 긴급대응단은 경기도 감염병관리지원단, 경기도 노인복지과, 경기복지재단과 협업해 감염취약시설 종사자를 대상으로 순회교육을 실시할 계획입니다.

대상은 도내 노인요양시설 3966개 중 각 시군의 추천을 받은 기관의 행정 및 보건관리자들입니다. 오는 28일 첫 교육이 시작되며 6월 하순까지 총 500개 기관 1000명의 관리자들을 대상으로 소규모 집합 교육을 순회하며 시행합니다.

또 온라인 교육 콘텐츠와 감염취약시설 코로나19 감염관리 워크북을 제작해 경기도 의료기관, 사회복지시설 온라인 모니터링 시스템을 통해 배포할 예정입니다.

[배수아 기자 / mksualuv@mk.co.kr]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