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쓰리박’ 박지성 곤란하게 만들다? 배성재의 ‘VS 토크’ 지옥
기사입력 2021-04-18 14:18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쓰리박’ 배성재가 박지성을 곤란(?)하게 만든다.

18일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쓰리박 : 두 번째 심장’(연출 노승욱, 이민지, 이하 ‘쓰리박’)에서 박지성이 배성재의 집요한 질문 퍼레이드에 철통같은 방어를 선보인다. 선공개된 영상에는 ‘VS 토크’를 펼치는 박지성과 배성재의 유쾌한 모습이 담겼다.

눈 돌리는 곳마다 펼쳐지는 고즈넉한 경주의 풍경을 본 박지성은 “에브라를 여기 데리고 왔어야 했네”라며 절친을 떠올린다. 이에 배성재는 “(에브라) 몇 번 들어왔어? 한국에?”라며 질문을 건네고, 박지성은 자연스럽게 지난 2009년 친선 경기를 위해 에브라가 한국에 방문했던 그날을 떠올리며 현역 시절 비하인드를 밝힌다.

이어 배성재가 “2002 월드컵 팀이랑 2010 월드컵 팀이 붙으면 어떻게 될 것 같아?”라고 질문하자, 박지성은 “개인적으로 2002”라고 대답해 그 배경에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배성재는 이에 그치지 않고 꼬리에 꼬리를 무는 짓궂은 질문으로 박지성을 끊임없이 곤란하게 만든다. 하지만 박지성도 필사적으로(?) 철통같은 방어를 펼쳐 폭소케 한다고.

그런가 하면 배성재는 “박지성이랑 ‘VS 놀이’ 하는 게 굉장히 재밌다”라며 흐뭇한 표정을 지어 얄미움(?)을 자아낸다. 그러면서 그는 자신이 박지성의 '찐친'임을 자부하며 '에브라 vs. 배성재' 질문을 자신있게 던진다고 해 박지성의 대답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안하나 기자 mkculture@mkculture.com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