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신한카드, ESG 채권 누적발행 1조 2000억 돌파
기사입력 2021-03-28 13:35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신한카드는 코로나19 피해 고객을 비롯한 금융 취약계층 지원과 경기활성화를 위해 2000억원 규모의 ESG(환경·책임·투명경영) 채권을 발행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채권 발행을 통해 2019년 이후 신한카드의 ESG채권 발행액은 누적 총 1조 2090억원에 달한다.


이번 채권 발행으로 조달된 자금은 코로나 19 지원을 목적으로 소상공인 대상의 사업자 대출상품 등 다양한 프로그램에 쓰일 계획이다.


키움증권이 대표주관사로 참여한 이번 채권 발행은 만기별로는 23개월 만기 6000억원, 3년물 1000억원, 5년물 400억원이다.

금리는 연평균 1.48%대가 책정됐다.

신한카드는 신한금융의 '친환경·상생·신뢰'의 ESG 전략과 발맞춰 이번에 조달된 자금을 코로나19로 인한 피해 고객 지원 등 사회·경제적 가치를 위해 활용함으로써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기업으로 자리매김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신한카드는 최근 본격적인 디지털 경제 출범에 발맞춰 국내 금융권에서는 처음으로 CDR(기업의 디지털 책임) 경영을 선언했다.

신한카드는 CDR 경영을 통해 자사의 데이터를 활용한 탄소배출 절감과 순환경제 구축에 기여할 예정이다.

또 상생경영 차원에서 디지털 격차 해소, 디지털 리터러시(지식) 확산, 데이터 기반 ESG 스타트업 육성 등의 활동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승훈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