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이승엽, 요미우리 역사상 최고의 외국인 타자 3위
기사입력 2021-03-09 12:35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MK스포츠 정철우 전문기자
'국민 타자' 이승엽이 요미우리 역사상 최고의 외국인 타자 3위에 올랐다.


일본 매체 베이스볼 채널은 최근 각 팀의 역대 외국인 선수 랭킹을 매겨 평가하고 있다.


이승엽은 요미우리 역대 외국인 타자 중 3위에 랭크 됐다.

이승엽이 요미우리 역사상 최고 외국인 타자 3위에 올랐다.

사진=MK스포츠 DB


2006년부터 요미우리에서 뛴 이승엽은 요미우리 입단 전 해까지 지바 롯데에서 뛰었다.


요미우리에선 2006년 개막전부터 4번을 맡았다.

최종적으로 첫해 타율 0.323, 41홈런, 108타점, OPS1.004로 커리어하이의 성적을 남겼다.


그 활약에 힙입어 시즌 후 4년 계약을 체결했다.

다음 해인 2007년은 부상의 영향도 있어 출발이 늦어졌지만, 시즌 종반에 회복해 타율 0.274, 30 홈런, 74 타점을 기록했다.


이승엽에 대해 베이스볼 채널은 "한국의 대 타자 출신으로 부챗살 홈런 타구를 날렸다.

1루 수비에서도 대단히 안정적인 모습을 보여줬다"고 높게 평가했다.


요미우리에선 총 5년을 뛰었으며 458경기 타율 0.275 421안타 100홈런 256타점을 기록했다.


요미우리에서 최강의 활약을 펼쳤던 페타지니가 5위에 올랐다.

그만큼 이승엽의 가치를 높게 평가했다.


butyou@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