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빵으로 한끼를"…마켓컬리서 베이커리 판매 월평균 8%↑
기사입력 2021-03-09 10:50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마켓컬리 통밀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집밥 문화'가 확산한 가운데 식사 대용으로 빵을 찾는 소비자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오늘(9일) 온라인 쇼핑몰 마켓컬리에 따르면 지난해 1월부터 지난 2월까지 베이커리 상품군의 월평균 판매량 증가율은 8%로 간편식(7%), 건강기능식품(6%), 수산(6%), 반찬(6%) 등 다른 상품군보다 높았습니다.

지난달 기준으로 마켓컬리에서 판매 중인 베이커리 상품 수는 1년 전보다 62% 증가했습니다.

이 중에서도 담백한 맛의 통밀빵이나 바게트 상품 수는 각각 300%, 100% 늘었습니다.

순 식물성 성분만으로 만든 비건 빵의 상품 수는 104% 증가했습니다.

에어프라이어나 오븐, 와플팬 등을 이용해 조리하면 갓 나온 것과 같은 빵을 먹을 수 있는 홈베이킹 제품도 인기입니다.

지난해 5월 첫 출시한 냉동 빵 생지 상품은 지난달까지 판매량이 매달 평균 82%씩 증가했습니다.

초기에는 생지 상품군이 크루아상 위주였으나 현재는 통밀빵, 무화과빵, 버터롤, 시나몬 크림빵 등으로 다양해졌습니다.

마켓컬리 관계자는 "빵은 준비 과정이 간단하고 빵 종류에 따라 활용할 수 있는 범위가 다양하다는 점 때문에 더 인기인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 신민호 인턴기자 / mino@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