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성과급 논란' SKT, 전 직원에게 800만원 지급
기사입력 2021-03-08 15:21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최근 성과급 논란에 이어 IT 업계 인재 영입전이 가열됨에 따라 SK텔레콤이 전 직원에게 임금협상 타결금 800만원을 지급하기로 했습니다.

오늘(8일) 이동통신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 노사 임금협상 TF에서 임금협상 타결금 명목으로 전 직원에게 800만원을 지급하기로 잠정 합의했습니다.

11일 조합원 총투표를 거쳐 지급이 확정됩니다.

성과급이 예상보다 적어 직원 불만이 고조되자 보전 형식으로 주는 금액입니다.

IT 업계에서 연봉 인상 도미노 현상으로 인재 영입 경쟁이 치열해지는 분위기도 반영된 것으로 보입니다.

기존에는 성과급이 임금·단체협상 대상이 아니라는 이유로 노사 협상 테이블에서 제외됐었지만, 최근 논란으로 이번에는 임금협상과 성과급 제도가 함께 논의됐습니다.

앞서 SK텔레콤 노조는 작년 매출액이 18조6천억원, 영업이익이 1조3천억원 등 전년 대비 각 5.0%, 21.8% 성장했는데도 작년분 성과급이 전년보다 20% 정도 줄어들었다며 공식적으로 문제를 제기했습니다.

SK텔레콤 노사는 문제가 됐던 성과급 기준에 대해서는 직원 개인이 예측할 수 있도록 제도 개선안을 내놨습니다.

성과급 기준 지표를 현재 EVA(Economic Value Added·경제적 부가가치)에서 영업이익 등 대체 지표로 대신하는 것이 골자입니다.

SK텔레콤 관계자는 "ICT 업계에서 최고 인재를 확보하려면 그에 맞는 보상이 필요하다는 의지가 반영된 도출안"이라고 설명했습니다.

[ 최민정 인턴기자 / lilly307@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