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코로나 이후 대기업 채용 '꽁꽁'…64% "상반기 채용없거나 미정"
기사입력 2021-03-07 17:49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올해 상반기 대기업 채용 시장이 지난해 코로나19 국면보다 더 냉각될 것으로 관측된다.

코로나19 충격으로 기업 경기가 타격을 입은 가운데 채용 방식도 대대적으로 공개 채용에서 수시채용으로 빠르게 바뀔 전망이다.


7일 한국경제연구원이 매출액 500대 기업을 대상으로 올 상반기 대졸 신규 채용계획을 조사한 결과 대기업 10곳 가운데 6곳(63.6%)은 신규 직원을 뽑을 계획이 없거나 채용계획을 세우지 못했다고 답했다.


기업들이 신규 채용 문을 닫고 있는 것은 코로나19 후폭풍 영향이 크다.

신규 채용을 하지 않거나 채용 인원을 늘리지 않겠는다는 대기업 절반 이상(51.1%)은 국내외 경기 부진을 이유로 꼽았다.

실제 지난해 상반기 채용이 없거나 미정이라고 응답했던 기업이 41.3%였던 데 비춰 보면 코로나19 확산이 본격화했던 지난해보다 올해 대기업 취업 문턱이 더 높아졌다.


대기업 10곳 중 8곳은 수시채용에 나설 것이라고 응답하는 등 올해 채용장 풍경도 크게 바뀐다.

종전 공채 위주 신규 채용에서 수시채용으로 방법을 바꿔 보겠다는 기업은 76.4%로 전년 조사 대비 9.7%포인트가 늘었다.


이번 조사는 한경연이 여론조사 기관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해 지난달 3일부터 23일까지 이메일을 통한 온라인으로 조사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9.27%포인트다.

500대 기업 가운데 최종적으로 조사에 응답한 기업은 110곳이다.


[김정환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