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네이버파이낸셜, 중소상공인에 1조 판매대금 조기지급
기사입력 2021-03-03 16:39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네이버파이낸셜이 빠른정산 서비스를 이용하는 중소상공인(SME)에게 총 1조 원의 판매대금을 조기 지급했습니다.

지난해 11월 빠른정산 서비스를 시작한 지 고작 4개월 만입니다.

이 서비스의 일평균 지급액은 약 2백억 원으로, 온라인 쇼핑업계 최대 규모입니다.

이는 자금회전에 어려움을 겪는 SME에게 배송완료 다음날 판매대금의 90%를 무료로 정산해주는 서비스입니다.

현재 국내 이커머스 업계뿐 아니라 아마존, 알리익스프레스, 큐텐, 징동 등 글로벌 이커머스 플랫폼보다도 정산 속도가 빠른 것이 특징입니다.

회사 측은 단 4개월만에 1조 원에 달하는 판매대금을 선지급할 수 있던 것은 이용 조건을 까다롭지 않게 설정하고 대상 금액에 한도를 두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 서비스는 스마트스토어 매출이 3개월째 1백만 원 이상이면 신청할 수 있으며, 대상자로 선정되면 정산 금액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

서비스의 문턱이 낮을 수 있던 배경엔 스마트스토어 데이터를 바탕으로 위험률이 효과적으로 측정된 것이 꼽힙니다.

회사 측은 구매확정 전에 판매대금을 지급해도 어뷰징이나 폐업 등의 위험이 없을지를 판단하는 위험탐지시스템(FDS)을 통해 빠른정산 지급 후에 발생할 수 있는 위험률을 예측하고 있습니다.

최진우 네이버파이낸셜 총괄은 "FDS 기술 고도화를 바탕으로, 조만간 빠른정산 서비스를 보다 확대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 이예린 기자 / yrl@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