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국민의힘 여론조사 마감일…오세훈-나경원 '마지막' 표심잡기
기사입력 2021-03-03 11:39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국민의힘 서울시장 경선후보들, 비전 합동토론.
국민의힘 서울시장 경선후보들이 여론조사 마지막 날인 오늘(3일) 마지막 표심잡기에 총력을 기울였습니다.

응답자의 지지정당을 묻지 않는 '완전 시민 경선'이 진행되고 있는 만큼 중도 선점에 공을 들이는 모습입니다.

이와 관련 오세훈 후보는 CBS 라디오에서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와의 단일화 과정이나 본선 경쟁력까지 모두 고려해야 한다"며 "(외연 확장의) 시너지 효과를 폭발적으로 낼 후보를 따지면 제가 상대적으로 유리하다"고 주장했습니다.

나경원 후보가 최근 중도 진영에 대한 구애를 강화하는 모습에 대해서는 "지향점이, 지지층이 다르다"며 "본인의 정치적인 궤적 자체나 정체성이 달라지는 건 아니다"고 답했습니다.

뒤이어 출연한 나 후보는 "최근 언론사 여론조사를 보면 중도층까지는 확실하게 제가 우세"라고 답했습니다.

이어 오 후보와의 '초박빙 구도'에 관해서는 "민주당 지지자들을 포함하니까 박빙으로 되는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이날 시정 능력을 두고도 공방이 오갔습니다.

오 후보는 본인의 재선 시장 경륜을 부각했습니다.

그는 "들어가자마자 일할 수 있는, 선거 다음 날부터 결재할 수 있는 경험을 갖췄다는 점에서 (나 후보에) 상대적인 우위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자 나 후보는 "(오 후보의 시장 재임 시절) 시의회와 원활하게 협조가 안 되고 늘 갈등, 충돌이 있었다"며 "위기의 서울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정말 고도의 정치력이 필요하다. 4선 정치인의 힘이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국민의힘은 이날 오신환 오세훈 나경원 조은희 등 후보 4명을 대상으로 한 경선 여론조사를 마감합니다.

결과는 내일(4일) 오전 발표됩니다.

최종 선출된 후보는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와 단일화 경선을 치르게 됩니다.

[ 신민호 인턴기자 / mino@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