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그룹이 2025년까지 한국판 뉴딜과 혁신금융에 총 43조원을 추가 지원하기로 결정했다고 1일 밝혔다.

우리금융은 지난달 26일 손태승 회장 주관으로 '뉴딜금융지원위원회'를 개최해 뉴딜금융과 혁신금융 지원 현황을 점검한 바 있다.


우리금융은 생산적 분야에 대한 여신 지원을 위해 정책보증기관 특별출연으로 1조원을 조기 지원하는 등 총 40조원 규모의 여신을 추가 지원한다.

디지털·그린뉴딜 관련 기업, 지역 뉴딜과 관련된 제조·서비스 기업에 대한 여신 지원을 확대해 사회안전망 강화에도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손 회장은 "한국판 뉴딜을 선도하고, 뉴딜 유망 사업을 자체 발굴해 중점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상헌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