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작년 전국 지자체 취득세 징수액 23.5% 증가…부동산 '패닉바잉' 영향
기사입력 2021-03-01 14:46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지난해 전국 지방자치단체 취득세 징수액이 29조5천억 원으로 전년도보다 23.5%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오늘(1일) 국민의힘 추경호 의원실이 행정안전부와 전국 광역자치단체에서 제출받은 지방세 징수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17개 시·도에서 걷힌 취득세는 모두 29조5천313억 원으로 집계됐습니다.

이는 전년도 취득세 징수액 23조9천147억 원보다 5조6천166억 원(23.5%) 늘어난 것으로 역대 최대 수준입니다.

시도별로는 울산과 제주를 제외한 나머지 모든 지역에서 취득세 징수액이 증가했습니다.

부산이 전년보다 52.0% 증가한 1조8천839억 원을 걷어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였습니다.

이어 서울 33.6%(징수액 7조4천707억 원), 대구 30.7%(1조1천757억 원), 대전 29.2%(5천667억 원), 전남 28.5%(7천690억 원), 경기 22.9%(9조53억 원), 충남 21.8%(9천570억 원) 등 13개 시·도가 두 자릿수 증가율을 기록했습니다.

부동산 취득세가 취득세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점을 고려하면 지난해 취득세 징수액 급증은 주택 거래 증가의 영향으로 풀이됩니다.

이와 관련해 행안부 관계자는 "취득세를 포함한 지난해 지방세 징수액은 아직 지자체 집계가 진행 중으로 정확한 수치는 6월께 알 수 있다"면서도 "취득세가 늘어난 데에는 지난해 부동산 거래 증가가 작용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습니다.

[ 이성민 기자 / smlee@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