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노보셀바이오, 멕시코 TecSalud 컨소시엄과 코로나19 치료제 임상·기술이전 협약
기사입력 2021-02-25 18:05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멕시코 소재 종합대학·병원 등 운영 그룹
코로나19 치료제 ‘NOVO-NK’ 개발·제조·상업화 독점권 확보
다수 글로벌 제약사와 기술이전 논의 진행 중

노보셀바이오 연구원이 신약개발 실험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노보셀바이오 제공)
[인천=매일경제TV] NK면역세포치료제를 개발하는 노보셀바이오가 오늘(25일) 멕시코 TecSalud 컨소시엄과 코로나19 치료제인 ‘NOVO-NK’ 기술수출을 위한 공동임상 및 협력 계약을 맺었다고 밝혔습니다.

TecSalud 컨소시엄은 멕시코에서 종합대학, 병원 등을 운영하는 그룹으로 이번 계약 체결을 통해 멕시코 지역 내 NOVO-NK 개발·제조·상업화에 대한 독점적 권리를 확보합니다.

TecSalud 컨소시엄은 멕시코 정부 지원으로 누에보레온주 산호세병원(San Jose Hospital)에서 코로나19 환자를 대상으로 임상을 진행한 뒤 치료에 적용할 계획입니다.

NOVO-NK는 자가면역세포치료제로 지난해 7월 서울대 의대와 진행한 실험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를 6시간 안에 완전히 사멸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노보셀바이오는 NK세포 기전 특성상 코로나19 환자의 후유증 치료에도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이 밖에 노보셀바이오와 TecSalud 컨소시엄은 면역세포치료제 활용 항암제 개발을 위한 글로벌 임상을 공동 진행하기로 합의했으며, 사업 진행을 위해 멕시코 현지 조인트벤처(JV) 설립을 협의하기로 했습니다.

NOVO-NK는 환자 본인 혈액을 이용하는 자가배양방법을 적용해 기존 면역세포치료제의 문제점을 개선한 안전하고 효율적인 면역세포치료제로 평가받습니다. 암, 바이러스 또는 세균 감염증, 자가면역질환 등 여러 분야 적응증에 적용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됩니다.

이 치료제는 코로나19 환자 치료, 증상 완화 및 면역력 상승을 통해 재감염을 막고, 치료 시 부작용이나 후유증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회사 측은 항암치료제 전임상 단계에서 항암제와 함께 투여해 암세포 성장을 69.8% 억제하는 결과를 확인했습니다.

또 환자의 자가 면역력을 끌어올려 치료하기 때문에 바이러스 변이가 일어나도 환자가 바이러스에 대한 높은 저항력을 지니게 해 백신 역할까지 기대할 수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입니다.

소진일 노보셀바이오 대표는 “이번 계약은 NOVO-NK의 독창적 치료 기전, 안전성, 효능을 인정받은 것”이라며 “이번 계약 외에 여러 글로벌 제약사와 기술이전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 손세준 기자 / mkssejun@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