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이재용 옥중에서 임직원에게 전한 첫 메시지는?
기사입력 2021-02-02 11:07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사내 게시판을 통해 "제가 처한 상황과는 관계없이 삼성은 가야할 길을 계속 가야 한다"는 메시지를 남겼습니다.

대표이사 김기남 부회장과 김현석, 고동진 사장은 오늘(26일) 사내망에 "이재용 부회장의 메시지를 대신 전합니다"라는 글을 올렸습니다.

해당 글을 보면, 이 부회장은 "삼성 가족 여러분, 저의 부족함 때문에 다시 걱정을 끼쳐드리게 되었다"라며 "너무 송구하고 너무 큰 짐을 안겨드린 것 같아 정말 죄송한 마음"이라고 적었습니다.

이어 이 부회장은 "지난 수년간 삼성은 안팎으로 많은 어려운 사정이 있었다"며 "앞으로도 흔들림 없이 한마음이 되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습니다.

이 부회장은 또 "제가 처한 상황과 관계없이 삼성은 가야할 길을 계속 가야한다"며 "저는 더욱 자숙하면서 겸허하게 스스로를 성찰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이 부회장은 지난 18일 국정농단 파기환송심 재판에서 실형을 선고받고 구속 수감 중입니다.

[오지예 기자/calling@mbn.co.kr]



#삼성전자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