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속보] 첫 반려동물 코로나 확진 '진주 국제기도원 고양이'
기사입력 2021-01-24 16:49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진주=매일경제TV] 국내 첫 반려동물 코로나19 감염이 확인됐습니다.

오늘(24일) 경남 진주 국제기도원에서 키우던 새끼 고양이가 국내에서 처음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됐습니다.

지난 21일, 진주 국제기도원에 대한 역학조사를 하던 방역당국은 이곳에서 키우던 고양이가 감염된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앞서 지난 11일 진주 국제기도원을 다녀간 방문자 29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뒤 지금까지 100명 넘는 확진자가 나온 상태입니다.

진주 국제기도원에 머물던 모녀가 키우던 고양이 세 마리 가운데 새끼 공양이가 확진됐으며, 고양이를 키우던 모녀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상태였습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최근 한 집단감염 사례의 역학조사 과정에서 반려동물이 코로나19에 감염된 사실을 방역당국이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정 총리는 "반려동물을 가족같이 여기며 일상을 함께 하고 계신 분들, 생활 속에서 반려동물을 흔히 접하는 많은 국민들깨 걱정과 불안을 드릴 수 있는 일"이라고 우려했습니다.

그러면서 "방대본은 사람과 동물간의 코로나19 전파 가능성을 과학적으로 평가해서 투명하게 공개해 주고, 농식품부는 방역당국과 협의하여 반려동물 관리 지침을 마련하는 등 불안감이 없도록 조치해 주기 바란다"고 주문했습니다.

[ 최화철 기자 / mkchc@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