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속보] 광주 빛내리교회, 18명 확진...무슨일?! '홈스쿨링' 교육 과정
기사입력 2021-01-24 16:26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전날 15명에 이어 오늘 3명 추가 확진...교회 운영 국제학교 '홈스쿨링'교육 과정에서 감염 의심

[광주=매일경제TV] 광주광역시 북구 신용동 빛내리 교회에서 함께 숙식한 신도, 가족 등 18명이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무더기 감염됐습니다.

교회 건물에서 함께 한 집단 숙식과 국제학교 '홈스쿨링' 학습 과정이 매개가 된것으로 추정됩니다.

광주시 방역당국은 오늘(24일) 전날 17명의 확진자(광주 1479∼1495번)가 추가로 등록됐는데 이중 2명을 제외하고 15명은 교회 관련 확진자라고 밝혔습니다.

어제(23일)와 오늘 이틀새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22명 중 빛내리교회 관련 감염자는 전날 15명, 이날 3명 등 18명입니다.

방역당국은 전날 오전 확진된 광주 1479번이 빛내리교회를 다닌 것을 확인하고 밀접 접촉자를 추적해 대규모 감염을 확인했습니다.

방역당국은 최소한 20여명의 친인척과 가족, 신도 등이 홈스쿨링 교육을 위해서 교회 3층 건물 주거지에서 숙식을 함께 한 사실을 확인하고 30명을 검사해 18명이 양성으로 확인됐습니다. 5명은 음성, 7명은 검사를 진행중입니다.

빛내리 교회는 이날 폐쇄됐으며, 다만 2층 교회에서 이뤄진 예배는 방역수칙을 준수해 비대면, 소수의 인원이 참여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방역 당국은 1층 국제학교 등에서도 방역수칙 미이행 여부가 있는지 등 현장 확인을 통해 면밀히 따질 계획입니다.

광주시 방역당국은 교인이 관련된 유치원과 어린이집에 대해서도 이날 전수검사를 진행했는데요, 유치원 교사 등 직원 22명과 원생 115명 등 137명입니다.

광주시 관계자는 "현장 확인 및 정밀 역학 조사 등을 통해 추가 감염 여부를 찾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 최화철 기자 / mkchc@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