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한은 "원유 등 국제 원자재 가격 계속 오를 것"
기사입력 2021-01-17 17:36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한국은행은 원유 등 국제 원자재 가격이 글로벌 경기 회복 등과 함께 당분간 계속 오를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한은은 오늘(17일) '최근 국제원자재가격 상승 배경 및 전망' 보고서를 내고 "국제 원자재 가격은 글로벌 경기 회복, 위험자산 선호 등에 크게 영향을 받아 상승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이어 한은은 "특히 국제 유가는 OPEC+(석유수출국기구와 10개 주요 산유국 협의체) 감산, 미국 셰일 생산 둔화 속에서 향후 원자재 가격 상승을 주도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비철금속과 곡물 가격의 상승 압력도 상당 기간 해소되지 않겠지만, 단기간 급등한 점을 고려할 때 가파른 가격 오름세는 진정될 것으로 예상됐습니다.

금의 경우 경기 회복 등의 상승 요인과 위험자산 선호 경향 등의 하락 요인이 뒤섞여 가격 전망이 엇갈린다는 설명입니다.

한은에 따르면 국제 원자재 가격지수는 코로나19 확산과 함께 지난해 3∼4월 급락했다가 이후 빠르게 반등해 대부분의 품목이 위기 이전 수준의 가격을 웃돌고 있습니다.

품목별로 원유는 지난해 11월부터 오름세로 돌아서 이달 중순 현재 배럴당 50달러대(브렌트유)까지 올랐고, 비철금속도 지난해 5월 이후 반등해 계속 오르는 추세입니다.

특히 구리 가격은 최근 1톤당 8천 달러 안팎으로 지난 2013년 2월 이후 최고 수준에 이르렀습니다.

곡물 값도 대두를 중심으로 지난해 8월 이후 가파른 오름세를 보이고, 금은 지난해 8월 사상 최고인 온스당 2천64달러 기록을 경신한 뒤 소폭 하락해 1천900달러 수준에서 거래되고 있습니다.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배럴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