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승무원 생리휴가 거부' 김수천 전 아시아나항공 대표 항소심서 벌금형
기사입력 2021-01-15 17:31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승무원들이 신청한 생리휴가를 거부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아시아나항공 전 대표가 항소심에서도 벌금형을 선고받았습니다.

서울남부지법 형사항소1부(변성환 부장판사)는 근로기준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김수천 전 아시아나항공 대표의 항소심을 어제(14일) 열어 "근로기준법 위반 혐의가 충분히 인정된다"며 1심과 동일한 벌금 200만 원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피고인 회사의 업무 특수성과 여성 근로자의 비율을 고려하더라도 보건휴가를 부여하지 못한 점에 정당한 사유가 있다고 보기 어렵다"며 "원심 형이 지나치게 무겁다고 보이지 않는다"고 판결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김 전 대표는 2014년 5월부터 1년여 동안 아시아나 소속 승무원 15명이 138차례에 걸쳐 낸 생리휴가를 받지 않은 혐의로 2017년 기소됐으며, 지난해 10월 1심에서 벌금 200만 원을 선고받았습니다.

[ 이명진 기자 / pridehot@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아시아나항공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