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국가대표 '굴뚝기업' GS칼텍스, 세계 최대 IT축제 CES 간다…드론배송으로 무장한 '미래형 주유소' 첫 선
기사입력 2021-01-13 14:53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이번 CES 2021에 국내 정유사 중 유일하게 참가한 기업이 있습니다.
바로 GS칼텍스인데요.
대표적인 '굴뚝기업'으로 분류되는 GS칼텍스가 세계 최대 IT 축제에 참가한 사연은 무엇일까요?
보도에 이성민 기자입니다.


【 기자 】
국내 정유업계 간판 기업인 GS칼텍스가 세계 최대 규모 IT·전자 전시회인 'CES 2021'에 처음으로 출사표를 냈습니다.

GS칼텍스는 온라인으로 개최된 'CES 2021'에서 드론 배송과 '미래형 주유소'의 모습을 영상에 담아 선보였습니다.

영상 제작을 위해 지난해 제주도와 여수에서 실제 드론 배송 시연을 진행해 오면서 기존 주유소 공간을 재해석한 미래형 주유소 모델을 선보이기 위해 공을 들여왔습니다.

영상 속에는 드론이 주유소에서 대기하다, 고객의 주문이 들어오면 물건을 적재해 특정 장소까지 배송하는 기술이 담겨있습니다.

이러한 드론 물류의 거점 역할을 하는 가상의 공간으로서 주목된 건 바로 '미래형 주유소'.

주유소가 기존 휘발유 충전 중심이었던 것에서 벗어나 전기·수소차 충전, 드론 배송 등 다양한 모빌리티의 물류 거점으로 거듭날 수 있다는 게 이번 CES 참가의 핵심 주제입니다.

실제로 지난해 11월에는 주유·세차 외에 전기차와 전동 킥보드 충전·대여 서비스 등을 제공하는 미래형 주유소를 선보이기도 했습니다.

GS칼텍스는 이번 CES 참가를 통해 다양한 사업 기회 발굴에 속도를 붙일 것으로 보입니다.

▶ 인터뷰(☎) : 김남중 / GS칼텍스 위디아 팀장
- "GS칼텍스는 이번 CES2021에서 글로벌 기업들과의 네트워킹을 통해 주유소 거점 드론 배송 사업을 비롯한 미래형 주유소를 소개하면서 글로벌 파트너십의 기회를 모색할 계획입니다."

한편, 일각에서는 GS칼텍스의 이번 CES 참가가 허세홍 사장의 미래 먹거리 발굴에 대한 의지가 반영된 것이라는 해석도 나옵니다.

평소 '탈 정유' 사업에 적극적으로 나섰던 허세홍 사장은 이번 CES 참가를통해 드론 물류가 접목된 미래형 주유소 개발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으로 보입니다.

기존의 전통적인 '굴뚝산업'에 머무르지 않고 다양한 변신을 꾀하고 있는 GS칼텍스가 새로운 기술력을 통해 어떤 결실을 맺을지 관심이 모아집니다.

매일경제TV 이성민입니다.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