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경산업은 1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7.7% 증가한 1천691억 원, 영업이익은 6.8% 늘어난 165억 원을 기록했다고 9일 밝혔습니다.

화장품사업은 1분기에도 이어진 중국사업 호조와 최근 K뷰티 신성장 동력 국가로 떠오른 일본, 베트남 등의 지역 진출 확대를 통해 글로벌에서 지속 성장하며 매출과 영업이익이 모두 증가했습니다.

생활용품사업은 브랜드 경쟁력에 기반한 국내 채널 다각화, 글로벌에서의 브랜드 카테고리 확장 등을 통해 매출 증가세를 보였지만, 국내외 채널 및 브랜드 투자 등의 영향으로 영업이익이 소폭 감소했습니다.

화장품사업 1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7.6% 증가한 631억 원, 영업이익은 13.7% 증가한 99억 원을 기록했습니다.

생활용품사업 1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7.7% 증가한 1천060억 원, 영업이익은 2.1% 감소한 66억 원을 기록했습니다.

생활용품사업은 헤어·덴탈·바디 카테고리가 두 자릿수 성장하는 등 퍼스널 케어 중심의 고객 수요가 지속적으로 확대됐습니다.

또 디지털 유통경로를 다각화하고, 성장 채널 및 신규 플랫폼 등에 적극 대응하며 채널 경쟁력을 강화했습니다.

글로벌에서는 국가별 소비자 니즈와 트렌드 등을 고려해 현지에 맞는 차별화된 전략을 수립하고 브랜드 인지도를 확대했습니다.

애경산업은 미래성장동력 마련을 위한 투자를 지속해 나갈 예정입니다.

지난 달에는 글로벌 K뷰티 유통 플랫폼 실리콘투와 업무협약을 통해 미국 화장품 시장 진출을 본격화했으며, 일본, 베트남 등 국가에서도 채널 확장 및 마케팅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이를 통해 K뷰티의 주요 수출국으로 떠오르고 있는 국가 등에서 브랜드 인지도를 제고하며 경쟁력을 확보해 나간다는 계획입니다.

[ 현연수 기자 / ephalon@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오늘의 이슈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