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경DB)
월소득 450만원의 사회 초년생도 시세 70% 이하로 분양받는 ’미혼 청년’ 대상 공공분양 특별공급에 지원할 수 있게 된다.

근로 기간이 5년 이상인 경우에는 우선공급 기회도 주어진다.


국토교통부는 11월 28일 공공분양특별법 하위법령 개정안을 입법·행정 예고했다.

지난 10월 발표한 청년과 무주택 서민을 위한 공공분양 주택의 유형별 공급 모델과 입주 자격, 공급 비율·입주자 선정 방식 등을 새롭게 규정했다.


공공분양 주택은 나눔형·선택형·일반형 3개 유형이 있다.

이 중 ’나눔형 주택’은 분양받은 사람이 의무 거주 기간 5년 이후 공공에 주택을 되팔 때 처분 손익의 70%를 가져갈 수 있다.

감정가가 분양가보다 높은 주택 가격 상승기에는 처분 이익의 70%를 얻고, 감정가가 분양가보다 낮은 하락기에는 처분 손실의 70%를 부담하면 된다.

나눔형 25만호는 청년(15%), 신혼부부(40%), 생애 최초 주택 구입자(25%)에게 특별공급 된다.

나머지 20%는 일반공급 물량이다.


이 중 ’청년 특별공급’ 대상은 주택 소유 이력이 없는 19~39세로, 월평균 소득이 450만원 이하, 본인 기준 순자산이 2억6000만원 이하라면 지원할 수 있다.

근로 기간이 5년 이상에 해당하는 청년에게 청년 몫의 30%를 우선 공급한다.

잔여 물량 70%는 본인 소득과 근로 기간 등을 고려해 배점제로 공급한다.

다만 부모의 순자산이 상위 10%인 9억7000만원이 넘을 경우 청약 자격이 제한된다.


‘선택형 주택’은 저렴한 임대료로 6년간 임대 거주 후 분양 여부를 선택할 수 있는 유형이다.

분양가는 입주 시 감정가와 분양 시 감정가를 산술 평균한 금액으로 정한다.

다만, 최종 분양가는 분양 시 감정가를 초과하지 않도록 했다.

전체 물량의 90%는 특별공급(청년 15%, 신혼부부 25%, 생애 최초자 20%, 다자녀 10%, 노부모 5% 등), 나머지 10%는 일반공급된다.

청년과 생애 최초자, 일반공급의 선정 방식은 나눔형과 동일하다.


‘일반형 주택’은 시세 80% 수준으로 분양하는 유형이다.

그간 공공분양 일반공급 비율이 15%로 적었다는 지적에 일반공급 비율을 30%로 늘리고, 추첨제를 신설했다.

청약통장 납입 횟수가 적은 청년에게도 청약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일반공급 물량의 20%는 추첨제로 공급한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