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들어 3분기까지 자금 이동 추이를 분석한 결과 서울 사람들은 다른 지역보다 은행 정기예금에 덜 가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자금은 전체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데, 금리가 더 오를 것으로 보고 관망하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주식과 부동산 저점에 언제든 투입할 수 있도록 공격적 투자자들의 대기 자금이 많은 영향도 있다.


27일 한국은행 경제통계시스템 '예금 은행 지역별 수신'에 따르면 3분기 말 기준 서울 지역의 정기예금 잔액은 528조원으로, 지난해 말 492조원 대비 7.3%(35조9562억원) 증가하는 데 그쳤다.

같은 기간 서울을 제외한 지역의 정기예금이 286조원에서 380조원으로 33%(94조5128억원) 급증한 것에 비하면 4분의 1에 불과하다.


전국 17개 광역자치단체 중 전년 말 대비 정기예금 증가율이 10% 미만인 곳은 서울뿐이었다.

대전, 제주, 전남 등 일부 지역에서는 같은 기간 정기예금 잔액이 60% 이상 급증했다.

지난 8월까지만 해도 다른 지역은 2021년 말 대비 20~30%씩 늘었는데 서울은 증가폭이 5% 미만이었다.


금리가 오를 때마다 정기예금에 가입하기보다 파킹통장 등에 묻어두고 기다리는 사람이 많은 영향으로 분석된다.

금리 고점에서 중도 해지한 후 재가입하려면 하루만 맡겨도 연 2% 이상 이자를 주는 파킹통장이 유리하다.

정기예금은 중도 해지 시 받는 이자율이 연 1%도 안 되기 때문이다.


보통예금 증가율은 서울이 상위권이었다.

서울 지역의 보통예금은 2021년 12월 말 128조원에서 지난 9월 말 144조원으로 16조원(12.6%) 불어나 증가율이 전국 4위였다.

반면 9월 기준 지난해 말보다 보통예금 잔액이 줄어든 광역자치단체는 17곳 중 10곳이나 됐다.

한은 관계자는 "서울 지역에서 대기성 자금 증가 현상이 유의미하게 관측됐다"고 말했다.


대기 자금 중에는 주식·부동산 시장 재진입을 노리는 '큰손'도 있는 것으로 알려진다.

예금 이자율도 연 5~6%로 준수하지만 잘하면 수십~수백 % 수익률을 거둘 수 있는 자산시장에는 못 미치기 때문이다.

KB금융지주 경영연구소 '2021 한국 부자 보고서'에 따르면 금융자산을 10억원 이상 보유한 '부자' 비율은 서울이 45.5%로 제일 높다.

김형리 NH농협은행 NHAll100자문센터 팀장은 "주식과 부동산 가격이 빠르게 하락하자 수도권의 젊은 자산가를 중심으로 저점 매수 시점을 고민하는 고객이 생겨났다"며 "공격적인 성향의 투자자들로 굳이 정기예금을 들었다 다시 갈아타기보다는 언제든지 현금을 바로 동원할 수 있도록 준비하려는 경향을 보인다"고 설명했다.


지방은행들이 고금리 특판 상품을 잇달아 출시하면서 유동성을 흡수했다는 분석도 있다.

통상 지방은행은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은행 인프라스트럭처에 맞서 금리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상대적으로 높은 금리를 제시한다.

현재 은행연합회에 공시된 정기예금 이자율 순위를 봐도 BNK부산은행, 전북은행, 광주은행, 제주은행 등이 연 5% 이상 이율을 제시하며 상위권을 차지하고 있다.


다만 '종착금리'가 가까워지면서 연말 연초에 대기 자금 일부가 은행으로 이동하는 '역머니무브'가 또 올 것이라는 전망도 있다.

지난 24일 이창용 한은 총재는 3.25%로 기준금리를 인상하며 "최종 금리를 3.5%로 본 위원이 3명으로 대다수"라고 말했다.

내년 초 한 차례 정도 인상 여지가 있다는 의미이며 금리가 정점에 가까워진 것으로 볼 수 있다.

서울에 사는 20대 A씨는 "파킹통장에 돈을 넣어두고 관망하고 있었는데 이제 오를 대로 오른 것 같아 제일 금리가 높은 정기예금에 가입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서정원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