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사진)이 24일 자회사 대표·임원이 모인 '디지털혁신위원회'에서 "디지털 플랫폼 기업으로 재창업한다는 각오로 플랫폼 경쟁력 강화에 그룹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우리금융 디지털혁신위는 손 회장과 자회사 최고경영자(CEO), 그룹사 주요 임원이 참여해 그룹의 디지털 현안을 공유하고 토론하는 정례회의체다.

우리금융은 '플랫폼 고객 기반 확대'를 비롯한 그룹의 핵심 과제를 도출했다.


[문재용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