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이 27일 "한국 전기차 생산이 미국 내에서 시작되기 전까지 과도 기간에 대한 한국 측 우려를 잘 알고 있다"면서 "이를 해소하기 위한 방안을 한국 측과 긴밀히 협의해 지속적으로 모색할 것"이라고 밝혔다.


해리스 부통령은 이날 일본 도쿄 오쿠라호텔에서 한덕수 국무총리와 한미 양자회담을 하고 이같이 밝혔다고 조현동 외교부 제1차관이 현지 브리핑에서 전했다.


아베 신조 전 총리의 국장 참석차 일본을 방문 중인 한 총리는 양자회담에서 양국 간 금융 안정화에 대한 협력을 지속할 것과 미국의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관련 차별적 요소에 대한 우리 측 우려를 전달하고 미 행정부에 각별한 관심과 필요한 지원을 요청했다.

한 총리는 또 회담에서 "지난주 유엔총회에서 한미 정상이 확인한 바와 같이 이런 우려를 해소하기 위한 적절한 방안이 마련될 수 있도록 양국 간 협의를 지속해 나가자"고 언급했다.


한편 29일 한국을 방문할 예정인 해리스 부통령은 비무장지대(DMZ)를 방문한다.

한 총리는 "(해리스 부통령이) DMZ를 찾는 것은 북한의 핵 위협 문제를 다루는 데 있어 한국의 안보와 평화를 지키기 위해 매우 중요하고 상징적인 일"이라고 말했다.


[서동철 기자 / 도쿄 = 김규식 특파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