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외교무대서 욕설 논란…더불어민주당 "국격 떨어트리기"

윤석열 대통령/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오늘(22일)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의 순방을 둘러싼 논란을 두고 십자포화를 퍼부었습니다.

이날 윤 대통령은 글로벌 펀드 제7차 재정공약 회의장에서 걸어 나오면서 수행하던 박진 외교부 장관 등 주변인에게 "국회에서 이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이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하는 내용이 카메라에 포착된 것을 거론한 겁니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국회 정책조정회의에서 "빈손 외교, 비굴 외교에 이어 윤 대통령의 막말 사고 외교로 대한민국의 국격까지 크게 실추됐다"며 "회의장을 나오면서 비속어로 미국 의회를 폄훼한 발언이 고스란히 영상에 담겨 대형 외교 사고로 큰 물의를 일으켰다"고 지적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대통령실이 '약식 회담'으로 규정한 윤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 간 만남을 두고 '외교 무능'을 넘어 '참사'로 표현하며 강하게 비난했습니다.

기시다 총리가 참석하는 행사에 찾아가 한국 언론이 취재도 못 한 과정 자체가 굴욕적이라는 것입니다.

민주당은 오늘 오후 열리는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도 한덕수 국무총리를 상대로 이번 '외교 리스크' 문제를 집중적으로 따져 물을 것으로 전망됩니다.

[ 민수정 인턴기자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