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완성차 업체 폭스바겐이 최대 750억 유로(약 104조 원)에 이르는 기업가치 달성을 목표로 스포츠카 브랜드 포르쉐의 상장 계획을 발표했다.


18일(현지시간) 마켓워치·CNBC 등 외신에 따르면 이날 폭스바겐AG 이사회는 포르쉐의 주식 9억 1100만 주를 우선주(4억5550만 주), 보통주(4억5550만 주)로 분할한 뒤 1억 1379만 주에 해당하는 우선주를 상장하기로 결정했다.

공모가는 주당 76.5~82.5 유로로 책정됐다.

이번 IPO를 통해 조달되는 금액은 최대 94억 유로(약 13조 원)에 달한다.

거래는 오는 29일부터 프랑크푸르트 증시에서 시작된다.


폭스바겐의 계획대로 상장절차가 진행된다면 포르쉐의 기업가치는 현대차 시총(약 42조원)의 2.5배에 달하게 된다.

폭스바겐AG에 따르면 현재까지 카타르·아부다비·노르웨이 국부펀드와 뮤추얼펀드인 티 로웨 프라이스(T. Rowe Price)가 최대 36억 8000만 유로 규모의 우선주를 인수하겠다고 밝힌 상태다.


아르노 앤트리츠 폭스바겐 최고재무책임자(CFO) 겸 최고운영책임자(COO)는 "포르쉐의 IPO 계획이 막바지에 다다랐다"며 "초기 투자자들의 약속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최현재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