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이 올인원 비즈니스 플랫폼 'SKT 엔터프라이즈 웍스(Enterprise Works)' 출시를 위해 더존비즈온과 협력합니다.

SK텔레콤은 더존비즈온과 화이트 라벨링(White Labeling) 협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습니다.

화이트 라벨링은 한 회사가 제조·개발한 제품에 다른 회사가 자사 브랜드를 붙여 유통 및 판매하는 협업 방식입니다.

더존비즈온은 국내 기업 솔루션 시장 점유율 1위 ICT 전문 기업입니다.

최근에는 전사적자원관리(ERP)와 그룹웨어, 문서관리 기능을 클라우드 서비스형소프트웨어(SaaS) 방식으로 통합 제공하는 '아마란스(Amaranth) 10'을 출시했습니다.

SKT 엔터프라이즈 웍스는 더존비즈온의 아마란스10에 SK텔레콤의 화상회의 솔루션과 인공지능(AI), 클라우드, 사물인터넷(IoT), 보안 등 다양한 ICT 역량을 접목해 화이트 라벨링 형태로 출시합니다.

SK텔레콤은 이 제품이 ERP 기반 기업 관리 효율성을 높이면서 구성원간 실시간 협업과 소통을 지원할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이에 더해 SK텔레콤의 화상회의 솔루션 '미더스'를 탑재, 재택근무 등 하이브리드 형태의 근무에 도움을 줄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양사는 이날 서울 중구에 위치한 더존을지타워에서 화이트라벨링 협약식을 가졌습니다.

자리에는 최낙훈 SK텔레콤 스마트팩토리CO담당, 조정민 SK브로드밴드 커넥트인프라CO 담당, 지용구 더존비즈온 솔루션사업부문 대표 등이 참석했습니다.

최낙훈 SK텔레콤 스마트팩토리CO담당은 "이번 협력은 SK텔레콤의의 AI, 통신 역량과 더존비즈온의 엔터프라이즈 솔루션 역량이 결합해 기업 고객에게 차별화 된 경험을 선사하게 되는 시작이 될 것"이라며 "향후 기업 솔루션 시장에서도 국내 최고의 AI 서비스 컴퍼니 위상을 공고히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지용구 더존비즈온 솔루션사업부문 대표는 "기업고객의 디지털 전환 비즈니스 솔루션 혁신을 위한 강력한 시너지 모델을 구축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기업이 새로운 미래 가치를 창출하고 성장할 수 있는 최고의 업무환경 조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 고진경 기자 / jkkoh@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