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용면적 기준 3.3㎡당 기타 지방 아파트 평균 매매가 [자료 = KB부동산, 단위 = 만원]
3.3㎡당 기타 지방 아파트 평균 매매가가 1000만원을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새 정부 취임에 따라 부동산 규제 완화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면서 매수 심리가 되살아나는 모습이다.


12일 리얼투데이가 KB부동산 월간통계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달 기타 지방 아파트 3.3㎡당 평균 매매가(전용면적 기준)는 1019만원으로 작년 동월(797만원)보다 28% 올랐다.

기타 지방 아파트의 3.3㎡당 평균 매매가는 올해 1월 973만원에 출발해 2월 999만원으로 점증하더니 3월(1010만원) KB부동산이 2013년 4월 관련 조사를 시작한 이래 처음으로 1000만원을 넘어섰다.


작년 4월 대비 가장 많이 오른 기타 지방은 충북으로 1년 동안 43%(686만원→982만원) 급등했다.

이어 강원 35%(684만원→926만원), 충남 30%(759만원→988만원), 제주 29%(1539만원→1988만원) 순으로 집계됐다.

같은 기간 서울은 4304만원에서 5127만원으로 19% 상승했다.


기타 지방까지 평균 아파트값이 오른 것은 새 정부가 추진 중인 취득세 감면 확대와 종부세·재산세 통합 등 규제 완화에 대한 기대감이 매수 심리에 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기타 지방 대부분이 비규제지역이라는 점도 투자수요를 지방으로 분산시키는 효과가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비규제지역에서는 주택담보대출비율(LTV)이 최대 70%까지 적용되고 청약 자격·전매 제한 등 각종 규제도 규제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덜 받는다.


김운철 리얼투데이 대표는 "규제 완화에 대한 기대감이 시장에 만연하면서 서울과 1기 신도시에 불고 있는 매수세가 기타 지방으로 확대되고 있다"면서 "건축원자재값 급등과 6월 기본건축비 전망으로 향후 분양가가 더 오를 가능성이 큰 상황이어서 주택수요자들이 올 상반기 청약시장에 몰릴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조성신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