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아파트의 평(3.3㎡)당 평균 매매가가 1000만원을 돌파했다.

지난 1년간 상승률은 서울을 웃도는 지역도 있었다.

그간 수도권에 대한 부동산 규제 강화로 지방 아파트로 수요가 대거 이동한 결과라는 분석이다.


12일 부동산 전문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가 KB부동산 월간통계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 4월 기준 기타 지방 아파트의 3.3㎡당 평균 매매가(전용면적 기준)는 1019만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동월(797만원) 대비 28% 오른 수치다.

기타 지방은 강원, 충북, 충남, 전북, 전남, 경북, 경남, 제주 등을 포괄하는 범위로, 수도권(서울·경기·인천)과 전국 광역시를 제외한 지역을 의미한다.


지방 아파트의 3.3㎡당 평균 매매가는 올해 1월 973만원에서 2월 999만원으로 꾸준히 상승하더니 3월에는 1010만원으로 KB부동산이 관련 조사를 시작한 2013년 4월 이래 처음으로 1000만원을 돌파했다.


지역별로 보면 1년간 평당 매매가가 가장 많이 오른 지역은 충북이다.

충북은 686만원에서 982만원으로 43% 상승했다.

강원(35%, 684만원->926만원)과 충남(30%, 759만원->988만원), 제주(29%, 1539만원->1988만원) 등이 뒤를 이었다.

같은 기간 4304만원에서 5127만원으로 19% 오른 서울보다 높은 상승률이다.


이는 수도권에서의 규제강화와 집값고점심리로 인해 수도권이나 지방 광역시보다 규제 영향을 덜 받는 지방으로 투자 수요가 옮겨갔다는 해석이다.

비규제지역에서는 주택담보대출비율(LTV)을 최대 70%까지 적용받을 수 있고, 청약 자격·전매 제한 등 각종 규제의 영향을 덜 받는다.

또올해 들어서는 윤석열 정부가 들어서는 과정에서 취득세 감면 확대와 종부세·재산세 통합 등 규제 완화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면서 그간 얼어붙었던 매수 심리가 회복된 영향도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장재현 리얼투데이 리서치본부장은 "투자 수요의 지방 분산, 올해 들어서는 규제 완화에 대한 기대감으로 지방의 매수세가 상승했다"라며 "원자재값이 급등하고, 향후 분양가가 오를 가능성이 큰 만큼 실거주자라면 지금 새 아파트 청약을 노려보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규욱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