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원회 산하 금융정보분석원(FIU)은 환전영업자와 전자금융·대부업자 등 자금세탁방지에 대한 교육 실적이 저조한 신규·영세업권에 교육 역량을 집중한다고 20일 밝혔다.


FIU에 따르면 전자금융업, 대부업, 투자일임업 등 자금세탁방지 교육 의무가 최근에 부여된 업종의 지난해 평균 직원 교육시간은 은행권의 20∼40% 수준에 그쳤다.

규모가 영세한 환전영업자는 개인사업자 비중이 42%에 달해 교육 자체가 쉽지 않다.

FIU는 올해 2분기에 전자금융업자, 대부업자, 온라인투자연계금융(P2P)업자를 대상으로 동영상 형태의 맞춤형 교육과정을 개발해 공급할 계획이다.


또 자금세탁방지 업무 담당자가 의심거래보고(STR)를 골라내고 보고서를 작성할 수 있도록 의심거래 참고 유형, STR 작성 기법 등을 안내하는 소책자 형태의 교육자료를 2분기 중 제공할 예정이다.


[최근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