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트롯전국체전’ 탄자니아, 나이지리아 출신 외국인 듀오 `올스타` 선정
기사입력 2020-12-05 22:44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손세현 객원기자]
'트롯 전국체전'에 탄자니아, 나이지리아 출신의 참가자가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5일 첫 방송된 KBS 2TV '트롯 전국체전'에는 다양한 국적의 출연자가 도전했다.


이날 탄자니아에서 온 미카 차발라, 나이지리아에서 온 갓스파워는 유창한 한국어를 자랑했다.

미카는 서울대에서 경제학을 전공, 졸업한 뒤에도 김치가 좋아 한국에 계속 살고 있다고 밝혔다.

두 사람은 설운도의 '사랑의 트위스트'로 화음을 뽐냈다.

미카의 알앤비 창법에 감독들의 관심이 쏠렸다.

8도 올스타로 합격했다.

설운도는 "트로트 세계화의 현장을 보는 기분이다"고 감탄했다.

고두심은 제주도로 오라고 적극적으로 어필했다.

하지만 두 사람의 선택은 글로벌 팀이었다.


한편, KBS ‘트롯 전국체전’은 전국 팔도의 대표 가수에서 글로벌 K-트로트의 주역이 될 새 얼굴을 찾기 위한 KBS의 대형 프로젝트 프로그램으로 매주 토요일 밤 9시 15분에 방송된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