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미국, 화이자·모더나 백신 이달 중순 첫 허가할 듯
기사입력 2020-12-05 12:45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사진 제공: 연합뉴스]

영국이 세계에서 최초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긴급 사용을 승인한 가운데 미국이 언제 백신 사용을 허가할지 관심이 쏠립니다.

미국 백악관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태스크포스(TF)를 이끄는 마이크 펜스 부통령은 현지시간으로 4일 이달 셋째 주 백신 승인이 이뤄질 것으로 예고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보도했습니다.

펜스 부통령은 이날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조지아주 비상운영센터 직원들과 간담회에서 "1주일 반 정도 지나면 코로나 백신이 승인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펜스 부통령은 이어 "정부는 백신의 안전과 효능 문제에서 어떠한 타협도 없었다는 점을 다시 알리고 싶다"면서 연내 미국민 2천만 명에게 백신을 우선 접종하겠다는 방침을 거듭 확인했습니다.

미국 식품의약국(FDA)도 백신 허가 시기와 관련해 펜스 부통령이 밝힌 것과 비슷한 스케줄을 공개했다고 CNN 방송이 전했습니다.

미국의 코로나 백신 허가는 FDA 전문가 자문기구인 '백신·생물의약품 자문위'(VRBPAC)가 먼저 권고안을 확정한 뒤 FDA가 사용을 승인하는 절차로 진행됩니다.

자문위는 오는 10일 회의를 열어 화이자 백신 긴급 사용에 대한 권고안을 마련할 예정이며, 17일에는 모더나 백신 승인 방안을 논의합니다.

이어 FDA는 10일과 17일 자문위 회의가 끝나는 대로 각각 일주일 이내에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 사용을 승인할 방침입니다.

피터 마크스 FDA 생물의약품 평가연구 센터장은 "자문위 논의 결과에 달렸지만, 자문위 회의 이후 모든 것이 잘되면 일주일 이내에 백신이 허가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FDA 계획대로 진행된다면 화이자 백신은 늦더라도 12월 셋째 주, 모더나 백신은 12월 넷째 주에 사용 허가가 떨어져 백신 접종에 나설 수 있다는 전망입니다.

마크스 센터장은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이 95% 이상의 효능을 보이는 것은 행운"이라며 "FDA 검토를 거쳐야 하지만 이들 백신이 매우 좋은 것 같아서 다행"이라고 밝혔습니다.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