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신개념 AI 뷰티디바이스 뷰넥스(BEAUNEX) 출시
기사입력 2020-12-04 15:58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더코더는 자체기술개발로 보안영역-위변조 방지기술 분야에서 신기술(이하 NET인증)을 받은 DoT 기술을 보유하고 서비스하는 회사다.

더코더에 따르면, NET 인증을 통해 검증받은 더코더 기술은 ‘물성 특성을 고려한 소재형 망점(DoT) 기반 인코딩 및 위변조 방지 기술이다. 스마트폰 카메라의 픽셀(Pixel) 색차 구분 성능을 이용하여 사람의 시각능력으로 구분할 수 없는 패턴을 각종 사물에 삽입하고 미세한 패턴의 코드를 추출할 수 있다. 사물에 패턴을 적용하되 소재별 최적의 가공법으로 사물을 코드화 하는 기술과 패턴 삽입시 위변조를 방지하는 인쇄를 통해 상품의 정품여부를 판독할 수 있는 기술이 적용되어 있다.

DoT 기술을 도입하면 별도의 저장장치나 라벨등을 부착하는 것이 아니라 종이, 의류, 유리, 플라스틱, 세라믹(도자기) 및 골드바까지 등 다양한 소재에 직접 적용할 수 있다. 기존 위변조 방지기술은 대부분 한가지 물성에만 적용하도록 되어 있는 점에 반해 적용범위가 넓어 다양한 분야에 적용할 수 있다.

경기도 기업으로 경기콘텐츠진흥원의 지원을 받아 글로벌진출을 준비하고 있는 더코더는 VR/AR 기업들과 협업이슈로 가장 첫번째로 도입하고 싶은 분야를 AR북으로 손꼽는다. AR북은 위변조(복사본)에 매우 취약한데, DoT기술을 적용하면 위변조 제품에서 AR북 기능이 구동되지 않을 뿐 아니라, 언제 누가 어디에서 위변조를 시도했는지까지 트랙킹이 가능하여 창작자의 저작권 침해를 방지하고 관리할 수 있기 때문이다.

소재를 가리지 않고 적용가능한 DoT 기술은 가깝게는 복사기, 스캐너, 인쇄물 등에 적용하여 위변조를 방지할 수 있으며, IP산업에 적용하여 캐릭터, 굿즈 상품의 정품유무를 판독하거나, 의류/패션/액세서리 브랜드 상품에도 적용하여 패턴 위변-조를 방지하거나 원본(정품) 여부를 검증할 수 있다.

더코더는 DoT 기술을 보안분야 뿐 아니라, 마케팅, 프로모션, 제조, 품질관리 등 다양하게 적용가능 하다는 것에 착안하여, 직접 DoT기술이 적용된 제품개발에 나섰다. 그 첫번째 제품이 사용자의 행동패턴을 분석해 최적의 배합을 만들어주는 AI 뷰티 디바이스인 “뷰넥스(BEAUNEX)”를 내년 상반기에 출시할 계획이다.

더코더 김광준 부장은 “K-POP의 영향으로 우리나라의 많은 제품들이 해외에서 인기를 누리고 있습니다. 하지만, 인기가 많아지는 만큼 모방제품이 늘어납니다. 더코더의 DoT 기술로 Made in Korea를 지키는데 기여하고자 가장 인기가 많은 K-뷰티 제품인 마스크팩에 적용해보고자 뷰텍스를 개발하게 되었다.”며, 더코더의 기술이 제조와 마케팅 분야에 활용되는 성공사례를 확신했다.

뷰넥스는 국내 유명 화장품 제조업체와 협업을 통해 성분을 혼합하고, 필터식으로 제조하는 가정용 마스크팩 제조기 디바이스다. 소비자는 본인의 생활 패턴에 따라 매일 다른 피부상태를 체크하고, 디바이스에 입력해 그날의 피부상태에 맞는 마스크팩을 만들어 사용할 수 있게 해준다. 디바이스 및 앰플 등 제품 전체에 DoT기술이 적용되어 연령, 성별, 구매시간 등 구매자에 층에 대한 정보뿐 아니라 건조 상태 등 사용자의 특성까지 AI데이터를 통해 수집되어 기업은 더 낳은 제품 개발 및 마케팅에도 활용할 수 있다. 이 모든 제조 상품은 A/S 뿐 아니라 경쟁사에서 기술 도용 시도여부까지 확인할 수 있도록 DoT 인증을 통해 엄격하게 관리될 예정이다.

더코더 박행운 대표는 ”경기콘텐츠진흥원이 지원하는 ‘VR/AR 글로벌 진출지원’을 통해 국내 기업들과 다양한 협업을 시도하고 있다”며, “사용자의 행동패턴을 분석해 최적의 배합을 만들어주는 "AI 뷰티 디바이스" 런칭을 시작으로 향후 해외 진출도 더욱 적극적으로 임하여 신뢰할 수 있는 사회를 만드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