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한화, 外人투수 닉 킹엄·라이언 카펜터 영입 “이닝이터 기대” [오피셜]
기사입력 2020-11-29 13:27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안준철 기자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는 외국인 투수 닉 킹엄(28)과 라이언 카펜터(30)를 영입했다.


한화는 29일 외국인 투수 2명 영입을 공식 발표했다.

우완 정통파 투수 킹엄은 196cm의 뛰어난 신체조건과 높은 릴리스 포인트를 갖춘 이닝이터형 선발투수로, 직구 외 다양한 구종을 보유하고 있다.


특히 메이저리그에서 19경기, 마이너리그에서 143경기를 선발투수로 출전한 만큼 다수의 선발투수로서 경험을 통해 많은 이닝 소화 능력을 발휘해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올 시즌 SK와이번스 유니폼을 입고 잠깐 뛴 닉 킹엄이 2021시즌 한화 이글스에서 활약하게 된다.

사진=MK스포츠 DB

닉 킹엄은 2020시즌 SK와이번스의 외국인 투수로 KBO리그에 데뷔했으나 팔꿈치 뼛조각 제거술로 시즌을 조기 마감한 바 있다.


구단은 현지에서 킹엄의 몸 상태를 확인, 수술 전 구위를 회복했다고 판단해 영입을 결정했다.


킹엄의 계약 규모는 계약금 10만 달러, 연봉 25만 달러, 옵션 20만 달러 등 총 55만 달러다.


라이언 카펜터는 지난 시즌 대만프로야구(CPBL)에서 활약한 좌완투수로, 역시 196cm의 훌륭한 신체조건을 갖추고 있다.


또 메이저리그 14경기, 마이너리그 158경기, CPBL 24경기 등을 선발투수로 출전한 경력이 있다.


직구 외에도 커브, 슬라이더 등 안정된 제구력을 갖춘 변화구를 바탕으로 한 경기운영 능력이 뛰어나 팀의 좌완 선발 한 축을 담당해 줄 것은 물론 킹엄과 함께 이닝이터로서의 활약을 기대하고 있다.

.
카펜터의 계약규모는 계약금 10만 달러, 연봉 30만 달러, 옵션 10만 달러 등 총 50만 달러다.


한화는 외국인 투수 계약을 마침에 따라 팀의 뎁스를 고려한 외국인 타자 계약을 진행할 방침이다.

jcan1231@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