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MBC 공식입장, 아동학대 보도→비글부부 `악의적 편집` 반박 "전문가 조사 결과" [MK이슈]
기사입력 2020-11-27 06:44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소연 기자]
MBC 측이 아동학대 관련 보도에 문제를 제기한 유튜버 비글부부의 정정보도 요구를 사실상 거절했다.


지난 25일 방송된 MBC '뉴스데스크'에서는 유튜버들의 아동학대에 대한 보도가 전파를 탔다.

이 과정 중 비글부부의 영상이 흐리게 특수효과 처리되어 공개됐다.

또 이 영상과 함께 "구독자 수 30만명이 넘는 키즈 유튜브 채널. 고작 3살짜리 아들을 앞에 두고 엄마와 아빠가 일부러 부부 싸움을 하는 '몰카'를 찍는다"면서 "놀란 아이가 겁을 먹고 도망 가는데도, 끌어당겨 카메라 앞에 앉힌다"라는 설명이 나왔다.


이에 대해 비글부부 측은 “보도에서는 아이가 겁을 먹고 도망가도 다시 촬영하기 위해 아이를 끌고 왔다고 했는데 아이가 도망가는 게 아니라 카메라를 만지려는 아이를 만지지 못하게 했던 것이고, 아이는 다시 돌아와서도 영상이 끝날 때까지 방긋 웃으며 저희와 장난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끼워 맞추기 위해 악의적으로 편집해 보도한 것"이라고 주장하며 영상 삭제와 정정보도를 요구했다.


이와 관련해 MBC 측은 26일 매일경제 스타투데이에 "해당 리포트는 대학 연구기관에서 전문가들이 수행한 조사를 토대로 한 내용임을 알려드린다"고 입장을 밝혔다.

비글부부의 요구를 사실상 거절한 것.
다만 최초 보도 관련 기사 말미에 "위 기사 중 '부모가 일부러 부부 싸움을 하는 '몰카'를 찍고 아이가 겁을 먹고 도망가는데도, 끌어당겨 카메라 앞에 앉혔다'는 내용에 대해, 해당 유튜버 측이 '몰카가 아닌 라이브 방송이었고, 아이가 도망가는 게 아니라 카메라를 만지려는 아이를 만지지 못하게 했던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고 비글부부의 주장을 덧붙였다.


비글부부 박미연 씨는 이후 SNS를 통해 남편 황태환 씨가 자신에게 보낸 메시지를 공개하기도 했다.

황태환 씨는 "이런 너무 어처구니 없는 일을 겪으면 내 스스로 '누군가를 돕는 일'에 대한 회의감이 올 때가 있다"고 답답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그래도 오늘 아침에 이런 어처구니 없는 일이 있었기 때문에 더 최선을 다해야겠다고 생각했다"면서 "가끔 억울하고 지치는 일들이 있지만 선한 삶을 살아내려는 노력을 포기하지 않는 게 사명인 것 같다.

우리가 파이팅 하자"라고 말했다.


ksy70111@mkinternet.com
사진| MBC 방송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