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삼성화재-텐센트, 중국 합작법인 세운다
기사입력 2020-11-26 18:01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삼성화재가 중국 진출 25년 만에 텐센트 등 현지 투자자와 합작법인을 세웁니다.

삼성화재는 오늘(26일) 텐센트, 위싱과학기술회사, 상해지아인문화매체유한회사, 상해티엔천자산관리회사, 보위펀드 등 중국 투자사 5곳과 지분 제휴를 통해 자사 중국법인을 합작법인으로 바꾸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계약은 최영무 삼성화재 사장과 중국 투자사 경영진들의 화상회의를 통해 체결됐습니다.

텐센트는 중국의 대표적인 메신저 '위챗'을 운영하는 인터넷 기업입니다.

위싱과학기술회사는 환경보호기술분야 기업이며, 상해지아인문화매체유한회사는 출판 기획·유통 등 콘텐츠 사업을 영위하는 기업입니다.

합작법인의 지분 구성은 삼성화재 37%, 텐센트 32%, 상해지아인문화매체유한회사 11.5%, 위싱과학기술회사 11.5%, 상해티엔천 4%, 보위펀드 4%입니다.

법인은 공동경영으로 운영되며, 사명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습니다.

내년 초 중국 감독당국에 주주 변경과 증자 등에 대한 신청 서류를 제출하고 승인을 얻을 예정입니다.

앞서 삼성화재는 지난 2005년 중국 손해보험 시장에 처음 진출해 중국 내 외국 보험사로는 처음 단독법인을 세웠습니다.

삼성화재는 "중국 보험시장에서 사업 확대를 위한 든든한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고 강조했습니다.

[ 이예린 기자 / yrl@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