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한국, '코로나19 회복 순위' 4위…1위는 뉴질랜드
기사입력 2020-11-25 16:55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사진=연합뉴스]
한국이 코로나19 시대 살기 좋은 나라 순위에서 4위에 올랐습니다.

블룸버그통신은 24일(현지시간) '코로나19 회복 순위'를 발표했습니다.

이는 경제 규모가 2천억 달러(약 221조 5천억 원) 이상인 53개국을 대상으로 지난 한 달간 인구당 확진자 및 사망자 수, 백신 공급계약 체결 건수, 검사 역량, 이동 제한 정도 등 10개 지표를 평가한 것입니다.

한국(82.3점)은 코로나19 검사와 역학조사를 효과적으로 실시했다는 점에서 높은 점수를 받아 4위에 올랐습니다.

코로나19 발생 수주 만에 자체 개발한 진단키트를 사용하고 드라이브스루 검진소를 운영했다는 점도 긍정적으로 평가됐습니다.

1위는 빠르고 결단력 있는 대처를 했다는 평가로 뉴질랜드(85.4점)가 차지했습니다.

뉴질랜드는 코로나19 사망자가 발생하기 전인 지난 3월 26일부터 봉쇄 조치를 시행했으며, 관광산업 의존도가 높음에도 국경을 빠르게 통제한 바 있습니다.

아울러 뉴질랜드가 미국 제약사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가 함께 개발 중인 백신을 공급받기로 한 점도 반영됐습니다.

2위는 일본(85점)으로, 봉쇄 조치를 하지 않고도 코로나19에 잘 대처했다는 게 블룸버그의 평가입니다.

서로 신뢰하고 정책에 순응하는 일본 국민들이 앞장서서 마스크를 착용하고 붐비는 장소를 피했다는 점에 높은 점수를 줬습니다.

또 인구가 1억 2천만 명이 넘지만, 코로나19 중증 환자가 331명에 불과하다고 블룸버그는 설명했습니다.

3위는 대만(82.9점)으로, 작년 12월 중국에서 코로나19가 발생한 이후 빠르게 출입국을 통제했으며, 마스크 재고 및 확진자 동선을 알려주는 앱도 도입한 바 있습니다.

대만에서는 200일 넘게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았다고 블룸버그는 덧붙였습니다.

다만 대만은 백신 공급계약을 체결하지 못한 상태입니다.

[ 권영하 인턴기자 / youngha@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