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김효주 골프기자단 선정 KLPGA 베스트 플레이어
기사입력 2020-11-25 07:56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박찬형 기자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가 24일 서울 롯데호텔월드에서 ‘2020 KLPGA 대상 시상식’을 열었다.


1999년부터 개최된 본 시상식은 KLPGA를 화려하게 수놓은 선수와 관계자들이 모두 참석하여서 한 해를 마무리하는 행사다.

올해는 코로나19 사태로 방역 지침을 철저히 준수하여 수상 선수와 시상자 등 최소 인원만 참석하는 소규모 행사로 열렸다.


선수 시상에서는 가장 먼저 골프기자가 투표를 통해 선정한 ‘베스트 플레이어 트로피’와 골프 팬이 온라인 투표로 뽑은 ‘인기상’이 발표됐고, 그 영광은 김효주(25·롯데)에게 돌아갔다.


김효주가 기자단 투표 선정 2020 KLPGA 베스트 플레이어가 됐다.

사진=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 제공

이어 챔피언스투어(42세 이상) 상금왕 김선미(47)와 드림투어(2부리그) 상금왕 김재희(19·우리금융그룹)가 소감을 밝히며 감격의 순간을 누렸다.


생애 첫 승을 거둔 선수에게 주어지는 ‘KLPGA 위너스클럽’에는 박현경(20·한국토지신탁)과 안나린(24·문영그룹), 이소미(21·SBI저축은행) 등 3명의 선수가 가입했다.


박현경과 안나린은 생애 첫 승과 함께 다승왕 부문(박현경, 안나린, 김효주 공동 다승왕)에도 올라 주목을 받았다.


KLPGA 정규투어에서 10년 연속 활동한 정예 선수만 가입할 수 있는 ‘K-10클럽’에는 김지현2(29·하이원리조트)와 허윤경(30·하나금융그룹)이 이름을 올렸다.


정규투어에서 1승 이상을 거둔 11명의 선수에게 특별상이 수여됐고, 뒤이어 신인상, 최저타수상, 상금왕 등 주요 타이틀 부문의 시상이 이어졌다.


생애 단 한 번뿐인 신인상의 영예는 유해란(19·SK네트웍스)이 누리게 됐다.

유해란은 지난 시즌 ‘제주 삼다수 마스터스’에서 우승한 뒤 올해 72홀 최소타 우승 타이기록으로 타이틀 방어까지 하는 저력을 보였다.


김효주는 6년 만에 최저타수상과 상금왕을 수상했고, 최혜진(21·롯데)은 3년 연속 대상을 받는 기록을 세우며 시상식이 모두 마무리됐다.

mksports@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K네트웍스 #한국토지신탁 #레이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