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영끌금지법` 시행 앞두고 `대출 막차`타려는 청년 세대
기사입력 2020-11-24 10:10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정부가 최근 내놓은 이른바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은다는 뜻)금지법'이 오는 30일부터 적용됨에 따라 앞으로 2주간 청년 세대의 '대출 막차' 수요가 급증할 것으로 보인다.


은행권은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이 해당 방안 발표한 직후인 14~15일 주말부터 온라인 비대면 신용대출이 크게 늘었다고 17일 밝혔다.


A은행의 경우 719건, 금액으로는 304억 원의 신용대출이 단 이틀간 온라인으로 이뤄졌다.


이는 1주일 전 주말 신용대출 금액 70여억 원(348건)의 4배에 달한다.


같은 기간 B은행의 신용대출도 67억 원(234건)으로 직전 주말의 27억 원(155건)의 약 3배 수준이다.


앞서 금융위원회는 지난 13일 이달 30일부터 고소득자의 고액 신용대출을 규제하는 가계대출 관리 방안을 발표했다.


이 방안은 연봉 8000만 원 이상 고소득자가 신용대출을 1억 원 이상 받을 경우 개인 단위로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규제를 적용한다.


아울러 신용대출을 1억 원 넘게 받은 뒤 1년 내 규제지역(투기지역·투기과열지구·조정대상지역)에서 집을 사면 대출금을 2주 안에 회수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시장에서는 이같은 규제로 무주택자 실수요자의 주택 마련이 더 어려워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집값이 치솟고 있어 전세난이 심화되는 상황에서 대출마저 어려워진다는 이유다.


은행권도 신용대출을 통한 주택 구입은 사실상 불가능할 것으로 진단했다.


이 때문에 새로운 규제가 적용되는 이달 30일부터는 2금융권 대출도 증가할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다.


[최유빈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DSR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