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빅스 레오, 악성 DM에 고통 호소 "무례하게 굴지 않아주길"
기사입력 2020-10-31 16:31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박세연 기자]
그룹 빅스 레오가 누리꾼의 악성 메시지를 공개하며 고통을 호소했다.


레오는 3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한 누리꾼이 보낸 다이렉트 메시지(DM)를 공개했다.

공개한 메시지 사진 속에는 "오빠 죽어버렸으면 좋겠어요" "좁아 터진 집구석에 숨어있으면서 안 답답하디?" "나는 오빠 얼굴도 제대로 못봤는데 오빠는 내 몸을 왜 봐요?" "성범죄 아니예요?" 등 일방적인 내용이 담겨 있다.


레오는 사진과 함께 "제발 부탁이다.

다 보지도 못하고 답도 안하지만 팬들이 마음 속 이야기를 털어놓고 소통하는 곳에 저렇게 무례하게 굴지 말아달라. 한 두 번이 아니라서 이렇게 올린다"고 경고 멘트를 남겼다.



현재 레오는 사회복무요원으로 대체 복무 중이다.


psyon@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