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이강인 전 동료’ 페란 토레스, 중앙 공격수로 득점 성공
기사입력 2020-10-28 11:37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노기완 기자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가 이 없이 잇몸으로 버텼다.

이강인(19)의 전 팀동료 페란 토레스(20)가 일시적으로 중앙 공격수로 출전해 득점에 성공했다.


토레스는 28일(한국시간) 마르세유와의 2020-21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C조 2차전 원정경기에서 중앙 공격수로 선발 출전해 선제골을 넣었다.


맨시티는 중앙 공격수 세르히오 아게로와 가브리엘 제수스가 모두 부상으로 전력에서 제외됐다.

이에 따라 펩 과르디올라 감독은 토레스를 중앙 공격수에 배치했다.


페란 토레스가 일시적으로 중앙 공격수로 출전해 득점에 성공했다.

사진=AFPBBNews=News1

토레스는 과르디올라의 전술에 완벽히 적응했다.

전반 18분 케빈 더브라위너가 오른쪽에서 건넨 패스를 침착하게 득점으로 만들었다.

맨시티는 이날 3-0으로 완승을 거뒀다.


과르디올라 감독은 토레스의 활약을 칭찬했다.

경기 후 과르디올라 감독은 “토레스가 원래 포지션이 아닌데도 잘 뛰어줘서 고맙다.

중앙 공격수에 효과적인 플레이를 선보였고 골까지 넣었다”라고 말했다.


지난 24일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와의 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6라운드 원정경기에서 과르디올라 감독은 라힘 스털링을 중앙 공격수로 투입했다.

하지만 별다른 활약을 보이지 못했고 맨시티는 1-1로 비겼다.


과르디올라 감독은 “제수스와 아게로가 부상으로 전력에서 제외됐다.

현재 이 자리에서 뛸 수 있는 선수가 많이 없다.

그들이 돌아올 때까지 토레스가 공격수로 뛸 것이다”라고 전했다.


이번 시즌 토레스는 여름 이적시장에서 맨시티로 이적했다.

지난 시즌까지 이강인과 함께 발렌시아에서 뛰었다.

dan0925@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레이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