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바이엘, 유전자 치료 개발 미국 업체 4조5천억 원에 인수
기사입력 2020-10-27 14:02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독일의 대형 제약사인 바이엘이 26일(현지시간) 유전자 치료법을 개발 중인 미국의 생명공학회사 '애스크레피오스 바이오파마슈티컬스'를 40억 달러(약 4조5천억 원)에 인수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월스트리트저널(WSJ)과 블룸버그 통신 등 보도에 따르면 바이엘은 우선 20억 달러를 지불한 뒤 향후 치료법 개발 수준에 따라 추가로 20억 달러를 지급하는 방식으로 인수 절차를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이번 인수는 바이엘이 농업기업 몬산토를 인수한 이후 발암성 제초제 책임 문제로 어려움을 겪는 가운데 바이엘의 인기 약품인 혈액응고 저지제 '자렐토'와 안과 치료제 '아일리아'의 특허 보호기간이 몇년 내 만료될 상황에서 추진되는 것이라고 저널은 설명했습니다.

2001년 설립된 애스크레피오스는 유전자 결함에 의한 질병을 기능성 유전자 삽입으로 치료하는 기법의 개발에 집중해온 미국의 생명공학 회사로, 현재 파킨슨병과 울혈성 심부전 치료법을 초기 임상 시험 중입니다.

바이엘 측은 "앞으로 애스크레피오스의 치료법이 얼마나 많은 매출을 일으킬지 예상하기는 시기상조이지만 이번 인수가 바이엘이 유전자 치료에서 주도적인 입지를 구축하는 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 김예솔 인턴기자 / yesol@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