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이건희 별세] 장충기·권오현·김기남 등 삼성 전현직 사장단 조문
기사입력 2020-11-02 10:40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이건희 삼성 회장의 입관식이 26일 오전 서울 강남구 일원동 삼성서울병원에서 진행된 가운데 빈소 이틀째인 이날 첫 조문객은 삼성 전·현직 사장들이었다.


입관식은 부인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 자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등 가족들이 참석한 가운데 오전 9시부터 원불교식으로 진행됐다.


입관식이 시작하기 전 원불교 관계자들이 속속 빈소에 도착했고, 8시 55분쯤 입관식을 알리는 종소리가 외부로 울려 퍼졌다.


이 회장은 1973년 장모인 고 김혜성 여사를 인연으로 원불교에 입교해 부인 홍라희 전 관장과 함께 신앙활동을 했다.

고인의 원불교 법명은 중덕(重德), 법호는 중산(重山)이다.


이날 삼성 전·현직 고위 임원들이 오전 일찍부터 발걸음했다.

장충기 전 삼성 미래전략실 차장(사장)이 오전 9시 19분쯤 첫 조문객으로 빈소를 찾았고 김기남 부회장, 강인엽 사장, 진교영 사장 등도 9시 35분쯤부터 빈소에 도착했다.


이 회장의 조카인 조동길 한솔그룹 회장, 이 회장과 오래 호흡을 맞췄던 권오현 삼성 고문도 차례로 빈소를 찾았다.


주요 정·재계 인사들의 조문이 이날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주요 그룹 총수와 경제단체장들이 조문 시간을 조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날에는 이 회장의 조카인 CJ그룹 이재현 회장을 시작으로 정몽윤 현대해상 회장, 정몽규 HDC회장, 이재명 경기지사 등이 다녀갔다.

문재인 대통령도 노영민 비서실장과 이호승 경제수석을 보내 이 회장을 애도했다.


이 회장 빈소는 삼성서울병원 지하 2층에 마련됐다.

장례는 4일장으로 발인은 28일 오전이다.

장지는 용인 선영으로 알려졌다.


[김승한 기자 winone@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현대해상 #삼성전자 #호텔신라 #HDC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