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트럼프 "내가 北과 전쟁 막아…휴전선 가까운 서울 인구 3200만명"
기사입력 2020-10-30 14:40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가 22일(현지시간) TV토론에서 대북정책을 놓고 설전을 벌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국무위원장과의 좋은 관계를 내세우며 북한과의 전쟁을 막았다는 기존 주장을 되풀이했다.


바이든 후보는 김 위원장을 폭력배는 물론 아돌프 히틀러에 빗대는 발언으로 강하게 반박했다.


NBC방송 백악관 출입기자인 크리스틴 웰커는 이날 대북정책에 대한 질문을 꺼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에게 북한의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 공개와 핵개발 지속을 배신으로 보느냐고 질문했다.


그러자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이 김 위원장과 좋은 관계이고 자신 덕분에 북한과의 전쟁이 없었다는 점을 내세웠다.


또 전쟁이 일어났다면 수백만명이 죽었을 것이라는 주장도 반복했다.

그 과정에서 서울이 휴전선에 가깝과 인구가 많다는 취지로 말하다가 서울인구가 3200만명이라고 잘못 언급하기도 했다.


이에 바이든 후보는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에 정당성을 부여해줬다"면서 김 위원장을 두 차례 '폭력배'라고 칭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오바마 전 대통령을 좋아하지 않았다는 식으로 말하자 바이든 후보는 "유럽을 침공하기 전 우리는 히틀러와 좋은 관계였다"고 맞받아쳤다.


[이상규 기자 boyondal@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