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文 부동산 정책에 중국인은 서울 아파트 `덥석매입`"…국민은 `부들부들`
기사입력 2020-10-28 15:11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각종 부동산 규제가 쏟아지는 와중에도 중국 부호들이 서울의 고급 아파트를 '덥석 매입'(snapping)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문재인 대통령은 서울 부동상 가격 상승을 억제하는 정책을 펴왔고 불확실한 성공을 거뒀지만 강남과 그밖의 땅값이 비싼 지역은 (외국인 부동산 투자자들에게) 여전히 매력적"이라고 20일 이같이 보도했다.


중국 부호들의 서울 고급 아파트 매입에 대한 관심은 최근 몇 년 새 급격히 늘었다는 것이 SCMP의 설명이다.


시장조사 전문기관 스태티스타(Statista)에 따르면 서울에서 주택을 구입한 외국인 가운데 중국인의 비율은 2015년 32.5%에서 2019년 8월 61.2%로 5년 사이 두 배가량 증가했다.


한국감정원 월별 자료에 따르면 외국인의 한국 부동산 구매 건수도 증가세를 띄고 있다.


외국인의 한국 부동산 구매 건수는 2011년 9월 472건에서 2020년 9월엔 1836건으로 늘었다.


올해 6월과 7월은 각각 2090건, 2273건을 기록하며 집계를 시작한 이후 처음으로 2000건을 넘기기도 했다.


미국의 한국경제연구원 학술국장 카일 페리에는 SCMP와의 인터뷰에서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소개하며 근본적인 문제는 '수요와 공급'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최근 네 차례의 재정 부양책과 기록적인 저금리 상황에서 서울 아파트는 상대적으로 높은 수익률을 가진 안전한 자산으로 주목받게 됐다"면서 "서울은 한국의 경제 및 문화 허브로 수도권 인구와 기업 절반이 거주하고 있어 주택 수요가 지속적"이라고 평가했다.


또 서울에서 부동산 중개 회사를 운영하는 앨리스 얌은 SCMP를 통해 "이태원동, 한남동, 한강로동, 방배동, 성북동은 한국에 거주하려는 외국인에게 인기 있는 지역"이라고 밝혔다.


그는 "특히 용산 지역의 부동산은 외국인 친화적인 환경과 높은 임대 수익 및 자본 이익 창출이 기대돼 이 지역의 부동산을 사고 싶어하는 중국인 등 외국인이 여전히 많다"고 전했다.


연이은 부동산 규제로 내국인은 관망세로 돌아선 강남 지역에서도 외국인의 투자는 이어지고 있다.


서초구·강남구·송파구의 외국인 건축물 구입 건수는 지난해 7월 57건, 8월 90건에서 올해 7월 114건, 8월 123건으로 늘었다.


이에 국내에서도 외국인의 매수 행렬이 '정부의 부동산 규제가 내국인에게 집중하면서 나타난 결과'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국토부는 "내국인과 외국인에 동일한 부동산 규제를 적용하고 있다"면서도 "급속한 저출생·고령화 진행과 해외투자유치 등 사회적 필요성을 고려할 때 외국인 부동산 취득 규제는 신중히 접근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최유빈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