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군인 비하` 발언 공격한 바이든, 트럼프 "헌터는 어디 있나"
기사입력 2020-09-30 13:37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사진출처 = 연합뉴스]

29일(현지시간) 열린 첫 TV 대선 토론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가 과거 발언과 가족 문제 등을 놓고 또 한번 공방을 벌였다.


신상 문제가 토론 주제로 주어지자 먼저 발언 기회를 얻은 바이든 후보는 트럼프 대통령이 1차 세계대전 미군 전사자를 비하했다고 선제 공격을 날렸다.


언론에 보도된 내용이 그 근거다.

앞서 시사주간 애틀랜틱은 이달 초 "트럼프 대통령이 2018년 11월 프랑스를 방문했을 때 1차대전 미군 전사자 묘지 방문을 취소하면서 전사자를 '패배자들' 또는 '호구'로 불렀다"고 보도했다.


바이든 후보는 뇌암으로 숨진 장남 보 바이든이 과거 이라크에서 복무했다면서 "그는 패배자가 아니었다.

애국자였다"며 "거기에 남겨진 사람들은 영웅"이라고 공세를 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해명하기 보다는 화제 전환을 시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보를 모른다.

헌터는 안다"고 했다.

헌터는 바이든의 차남이자 다른 아들로 바이든 후보의 부통령 시절 우크라이나 에너지업체 이사로 재직하며 이익을 챙기는 등 의혹이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면서 "헌터는 어디 있나"고 반격했다.


이에 바이든 후보는 차남이 과거 마약 문제를 겪기도 했지만 이를 극복했다며 자랑스럽다고 받아쳤다.


다음 주제인 기후변화 문제를 놓고도 또 다시 충돌했다.


진행자는 기후 변화에 대한 입장을 묻자 바이든은 홍수, 허리케인, 해수면 상승 등을 거론하며 "우리는 진정한 곤경에 처했다"고 말했다.


이어 자신이 대통령이 되면 트럼프 대통령이 탈퇴한 파리기후 협정에 다시 가입하겠다고 말했다.


이같은 입장을 들은 트럼프 대통령은 바이든 후보가 민주당 좌파의 '그린 뉴딜'을 지지한다고 공격했고 바이든은 "그건 내 계획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아니라고?"라며 "그건 중요한 발언(big statement)"이라고 조롱 조로 응수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평소 기후 변화에 불신을 보여왔다.

그러나 이날은 환경오염과 온실가스 배출이 지구 온난화에 어느정도 영향을 준다고 한발 물러선 입장을 보였다.


[이상규 기자 boyondal@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