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트럼프 `대선불복 의향`에 발칵…美상원 `평화적 정권이양` 결의
기사입력 2020-09-25 23:12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1월 대선에서 패배하면 순순히 승복하지 않겠다는 결의를 내비치자 워싱턴 정가가 발칵 뒤집혔다.

공세 빌미를 잡은 민주당은 트럼프 대통령을 민주주의의 적으로 규정하며 몰아붙였고, 공화당은 일단 역풍을 우려해 수습에 나서는 모양새다.


24일(현지시간) 상원은 조 맨친 민주당 의원이 긴급 발의한 질서 있는 정권 이양을 지지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공화당에서 이에 반대한 의원은 없었다.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는 트위터로 신속히 소식을 전하면서 "1792년 이후 4년마다 그랬던 것처럼 질서 있는 이양이 이뤄질 것"이라며 "11월 3일 대선 승자가 1월 20일에 취임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 측근인 린지 그레이엄 상원의원은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평화적 이양이 이뤄질 것을 내가 보장한다"면서도 "대법원이 조 바이든의 승리를 결정하면 우리는 결과를 수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마찬가지로 연방대법원 소송을 기정사실화하는 듯한 발언이었다.

트럼프 대통령 발언에 대한 민주당의 공세는 매우 거셌다.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을 향해 "당신은 북한, 터키, 러시아, 사우디아라비아에 사는 게 아니다"며 "여기는 민주주의 국가인 미국"이라고 비난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도 노스캐롤라이나주 유세를 떠나는 자리에서 "우리는 선거가 정직하게 이뤄지길 원하지만 그럴 수 있을지 확신할 수 없다"며 "(우편) 투표는 거대한 사기"라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우편 투표가 부정 선거로 이어진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정작 이날 상원 청문회에 출석한 크리스토퍼 레이 연방수사국(FBI) 국장은 "우편이든 다른 방식이든 대형 선거에서 조직적으로 전국적 투표 사기가 발생한 사례는 없다"고 말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부인 멜라니아 여사와 함께 연방대법원을 방문해 입구에 놓인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 대법관 관 앞에서 몇 분간 조문했다.


[워싱턴 = 신헌철 특파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레이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