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차기 총리 유력 일본 스가 "아베 퇴임 이후에도 외교 조언 구할 것"
기사입력 2020-09-20 11:10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차기 일본 총리로 유력한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이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퇴임한 이후에도 외교 측면에서 조언을 구하겠다는 뜻을 피력했다.


13일 요미우리신문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스가 장관은 전날 일본기자클럽 주최 자민당 총재 후보 토론회에서 아베 총리의 외교 수완을 칭송한 뒤 "(외교면에선 아베 총리와) 상담하면서 가겠다"고 밝혔다.


그는 "외교는 계속성이 중요하다.

아베 총리의 정상 외교는 정말로 훌륭하다"면서 "그런 일을 나는 할 수 없지만, 내 나름의 외교 자세가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자기형' 외교 자세를 관철하고 싶다"고 말했다.


스가 장관은 "일미(미일) 동맹을 기축으로 아시아 국가들과 확실히 관계를 구축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한국 및 중국과도 항상 의사소통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스가 장관은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국빈 일본 방문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일정을 조율하는 단계가 아니다"고 말했다.


지병을 이유로 사의를 표명한 아베 총리의 뒤를 잇는 집권 자민당 총재는 14일 선출된다.


새로 선출되는 자민당 총재는 오는 16일 중의원에서 차기 총리로 지명된다.


[디지털뉴스국 news@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