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네이버, 글로벌 연구평가 서비스 `스칼리틱스(Scholytics)` 국내 최초 출시
기사입력 2020-08-12 18:28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네이버 스칼리틱스 홈페이지<사진제공=네이버>
네이버가 글로벌 연구평가 서비스 '스칼리틱스(Scholytics)'를 12일 출시했다.


스칼리틱스는 국가·학교·학과·연구자 등 단위별 연구 성과 지표를 제공하는 연구평가솔루션으로, 사용자들은 연구의 질적 수준을 나타내는 FWCI(Field-Weighted Citation Impact) 지수와 논문 수, 인용수, 공저자(collaboration) 타입 분석 등 연구 성과 정보를 한눈에 파악할 수 있다.

스칼리틱스는 연구기관 17만곳과 2000만명의 논문 저자, 15만개의 저널 정보를 보유하고 있다.

FWCI는 동일 연구 분야 및 논문 타입, 연도의 세계 평균 대비 학술연구 피인용 비율이다.

공저자 타입 분석은 공동 저자 분석을 통한 연구의 질적 수준을 간접적으로 나타내는 지표다.


기존 연구평가솔루션이 대학별 연구 성과만 제공하고 있다면, 스칼리틱스는 단과대학, 학과 단위별 연구 성과를 제공한다.

이에 따라 대학 기관의 우수 하위 조직을 정확하게 평가하고, 다양한 단위에 따라 연구 성과를 비교할 수 있다.


영어권 저널들을 중심으로 연구 성과 정보를 제공해온 기존 연구평가솔루션과 달리, 스칼리틱스는 영어권 저널 연구 성과뿐 아니라 국문으로 쓰인 학술정보의 연구 성과를 제공한다.

이에 따라 국내 연구진들의 기여에 대한 평가도 가능해졌다.


특히 다양한 글로벌 저널 인덱스를 기반으로 FWCI 지수를 제공함에 따라 학문 분야 간 종합적인 연구 성과도 공정하게 비교·분석할 수 있게 됐다.

기존 업계에서는 주로 논문당 평균 인용수를 제공하고 있어, 평균 인용수가 높은 특정 학문 분야의 특성을 반영하지 못해 학문 분야 간 객관적인 비교가 어려웠다.


네이버는 국내에서 연구 기관 대상으로 스칼리틱스 사용처를 늘려나간다.

이와 함께 일본과 중국 등 아시아 로컬 데이터를 보완해 올해 글로벌에서도 스칼리틱스를 출시하며 글로벌 업체들과 경쟁할 계획이다.


유봉석 네이버 총괄은 "글로벌 최고 수준과 견줄만한 네이버 학술정보 데이터를 기반으로 국내 최초로 연구평가 솔루션을 출시했다"며 "연구 성과의 객관적인 척도로서 학술 분야의 효율적인 투자와 연구진들에 대한 공정한 보상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네이버는 지난 4월에도 학술부문 성과정보 활용성을 높이기 위해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과 업무협약(MOU)을 맺어 스칼리틱스의 연구자별 연구성과 통계와 학문 분야별 연구트렌드 정보를 제공하기로 했다.


[오대석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