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백악관 "워싱턴DC 등 9개 도시서 확진자 증가"…사망자 17만명 육박
기사입력 2020-08-08 09:08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미국 백악관은 보건당국자가 워싱턴DC 등 9개 도시에서 코로나19 환자가 늘고 있다고 경고했다
데비 벅스 백악관 코로나19 대응 조정관은 9개 도시 보건 당국자 등과 비공개 전화 회의를 하고 코로나19 확산에 주의를 당부했다고 7일(현지시간) 폭스뉴스 등이 보도했다.


벅스 조정관이 경고령을 내린 도시는 워싱턴DC, 볼티모어, 애틀랜타, 캔자스시티, 포틀랜드, 오마하, 시카고, 보스턴, 디트로이트 등이다.


벅스 조정관은 "워싱턴DC, 시카고, 보스턴, 디트로이트에서 확진율이 서서히 상승하고 있다"며 "볼티모어와 애틀랜타 등은 환자 숫자가 매우 높은 수준이어서 우려된다"고 밝혔다.


그는 또한 인디애나, 일리노이, 켄터키, 오하이오, 테네시, 버지니아주에서는 도시가 아닌 시골 지역을 중심으로 발병 사례가 더 높게 나와 우려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에는 도시와 농촌 지역에서 동시에 확산하고 있다는 점에서 3∼4월의 발병 상황과는 다르다"고 거듭 경고했다.


한편, 미국 존스홉킨스 대학은 이날 오후 미국의 코로나19 환자가 492만6천68명, 사망자는 16만980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상규 기자 boyondal@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